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시아 병사, 1천200만원에 탱크 넘기고 투항"

송고시간2022-03-29 15:13

beta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서 한 병사가 이탈해 보상금으로 한화 1천200만원가량을 받기로 하고 탱크를 넘기고 투항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더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인 빅토르 안두르시프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혔다.

더타임스는 우크라이나 정부는 항복하는 러시아 병사에게 전쟁이 끝난 후 1만달러(1천200만원)와 시민권을 부여한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서 한 병사가 이탈해 보상금으로 한화 1천200만원가량을 받기로 하고 탱크를 넘기고 투항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더타임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인 빅토르 안두르시프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두르시프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 전쟁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며 러시아를 상대로 한 여론전을 벌이는 인물이다.

"탱크 몰고 귀순한 러시아군"
"탱크 몰고 귀순한 러시아군"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인 빅토르 안두르시프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러시아 병사 '미샤'가 탱크를 넘기고 귀순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안두르시프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그는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경찰이 러시아군 병사들이 쓰는 우크라이나 휴대전화를 추적해 해당 번호로 귀순을 안내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라며 "최근 미샤라는 이름의 병사가 항복하겠다고 밝혀왔다"라고 썼다.

그에 따르면 미샤는 전차병으로, 다른 대원들은 모두 고향으로 돌아가고 혼자 탱크에 남아 있다가 투항을 결심했다고 한다.

우크라이나군이 접선 장소를 지목하자 미샤가 러시아군의 T-72B3 탱크를 몰고 와서 항복했다고 안두르시프는 밝혔다.

그러면서 안두르시프는 한 러시아 병사가 탱크 옆에 엎드려 누워 있고 우크라이나 병사가 총을 겨누고 감시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첨부했다.

미샤는 "식량이 거의 동났고 군의 관리가 사실상 없는 상태"라며 "전쟁을 해야 하는 의미를 모르겠다"라고 진술했다고 안두르시프는 전했다.

이 주장이 사실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더타임스는 우크라이나 정부는 항복하는 러시아 병사에게 전쟁이 끝난 후 1만달러(1천200만원)와 시민권을 부여한다고 전했다.

안두르시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미샤라는 러시아 병사가 자국의 탱크를 1천200만원에 우크라이나에 넘기고 투항한 셈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