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정국, 그래미 앞두고 美서 확진…"참석여부, 현지 규정대로"

송고시간2022-03-29 15:07

beta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정국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정국은 현재 경미한 인후통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으나 격리 기간에 건강 상태를 면밀히 살필 예정"이라며 "향후 미국 일정에 참석할지는 현지 규정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탄소년단(BTS) 정국
방탄소년단(BTS) 정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정국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국은 '제64회 그래미 시상식' 퍼포먼스 준비를 위해 다른 멤버들에 앞서 지난 27일 미국으로 먼저 출국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출국 과정에서 진행한 PCR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라스베이거스에 도착한 뒤 목에 불편함을 느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정국은 미국 내 방역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치료 중이다.

소속사는 "정국은 현재 경미한 인후통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으나 격리 기간에 건강 상태를 면밀히 살필 예정"이라며 "향후 미국 일정에 참석할지는 현지 규정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사 주최 측과도 긴밀히 소통 중"이라며 "미국 일정을 앞두고 건강 관리를 철저히 해왔으나 팬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국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BTS 멤버 전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지난해 12월 멤버 슈가(민윤기)를 시작으로 RM(김남준), 진(김석진), 지민(박지민), 뷔(김태형) 등이 차례로 감염됐다가 회복했으며 제이홉(정호석)은 최근 국내에서 확진돼 재택 치료 중이다.

제이홉과 정국을 제외한 멤버 5명은 28일 오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BTS는 내달 3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그래미 시상식에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로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8∼9일과 15∼16일 총 네 차례에 걸쳐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를 열고 전 세계 아미(BTS 팬)를 만난다.

BTS, 그래미 시상식 참석차 미국행
BTS, 그래미 시상식 참석차 미국행

(영종도=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지민(왼쪽부터),RM, 진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64회 그래미 시상식 참석과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를 위해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2.3.28 ryousanta@yna.co.kr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ClHUpYXRN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