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로 새출발…"재도약의 원년 삼겠다"

송고시간2022-03-29 14:35

beta

두산중공업[034020]은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로 변경하는 안건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의 본질적인 핵심 가치를 표현하면서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드는 에너지 기술로 인류의 삶은 더 윤택해지고 동시에 지구는 더욱 청정해지도록 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전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올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산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 변경 확정
두산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 변경 확정

[두산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은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로 변경하는 안건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2001년 한국중공업에서 두산중공업으로 이름이 바뀐 지 21년 만이다.

에너빌리티(Enerbility)는 'Energy'(에너지)와 'Sustainability'(지속가능성)를 결합한 조합어이며, 그 결합을 가능하게 한다는 'Enable'(인에이블)의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두산중공업은 "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의 본질적인 핵심 가치를 표현하면서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드는 에너지 기술로 인류의 삶은 더 윤택해지고 동시에 지구는 더욱 청정해지도록 해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현재 가스터빈, 수소, 해상풍력, 소형모듈원전(SMR)을 핵심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 중이다. 또 3D프린팅과 디지털, 폐자원 에너지화 등의 신사업도 발굴하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올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