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장기화·저금리에 2020년 직장인 빚 10% 넘게 늘었다

송고시간2022-03-29 12:00

beta

2020년 직장인들의 평균 대출액이 전년 대비 10% 넘게 증가하면서 4천만원 후반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저금리 등의 영향으로 20대와 예술·스포츠·여가, 숙박·음식점업 등의 대출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일자리 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에 따르면 2020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4천862만원으로 전년보다 10.3%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년 12월말 기준 임금근로자 평균 대출액 4천862만원

20대 대출 '29.4%' 급증…'예술·스포츠 서비스업' 빚 많이 늘어

은행 창구
은행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2020년 직장인들의 평균 대출액이 전년 대비 10% 넘게 증가하면서 4천만원 후반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저금리 등의 영향으로 20대와 예술·스포츠·여가, 숙박·음식점업 등의 대출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

◇ 직장인 대출액 10% 증가…20대는 29.4% 늘어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일자리 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에 따르면 2020년 12월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4천862만원으로 전년보다 10.3% 증가했다.

통계청이 2017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그래픽] 직장인 대출액 추이
[그래픽] 직장인 대출액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신용대출(19.2%)과 주택 외 담보대출(15.8%)이 전체 대출액 증가를 이끌었다.

개인대출을 보유한 임금근로자의 중위대출액은 4천5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16.3% 늘었다.

중위대출액은 임금근로자를 특성별 개인대출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중앙에 위치한 사람의 개인대출액을 의미한다.

임금근로자의 연체율(대출잔액 기준)은 0.50%로 전년보다 0.1%포인트 낮았다.

차진숙 행정통계과장은 "코로나19 영향이 있었고, 저금리에 주식시장 자체가 굉장히 좋아 투자 수요가 확대되는 등 복합적인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대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령별로 분석해보면 40대의 평균 대출이 7천128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6천475만원), 50대(5천810만원), 60대(3천675만원) 순이었다.

증가 폭이 가장 큰 연령대는 29세 이하(1천466만원)로 전년 대비 29.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15.5%)와 40대(10.0%)도 증가 폭이 큰 편이었다.

29세 이하는 전년보다 보금자리론, 전세자금대출 등 주택 외 담보대출(45.0%)이 가장 많이 증가했지만, 30∼60대에서는 신용대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주자의 평균 대출액이 5천97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오피스텔 및 기타(4천655만원), 연립·다세대(3천747만원), 단독주택(2천882만원)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오피스텔 및 기타 거주자의 평균 대출이 19.3%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코로나에 예술·스포츠·여가 서비스업 등 대출 증가 폭 커

산업별로 보면 금융 및 보험업 근로자의 평균 대출이 9천541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숙박 및 음식점업(1천898만원)이 가장 낮았다.

하지만 전년 대비 증가 폭을 살펴보면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21.5%), 숙박 및 음식점업(17.1%), 교육 서비스업(14.4%)의 증가율이 높았다.

임금근로자의 소득이 높을수록 평균 대출이 높아지는 경향은 계속됐다.

소득 5천만∼7천만원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8천845만원으로 1년 만에 10.4% 늘었다.

7천만∼1억원 미만은 1억1천882만원으로 9.7%, 1억원 이상은 1억7천131만원으로 9.1% 각각 늘었다.

연체율(대출잔액 기준)은 소득 3천만원 미만이 1.25%로 가장 높았다.

대출잔액 3천만원 미만 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비은행 비중이 높고, 3천만원 이상에서는 은행 비중이 높았다.

대출 건수 3건 이상 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1억2천757만원, 2건은 9천499만원, 1건은 5천250만원이었다.

전년 대비 대출 건수 1건의 평균 대출은 11.0% 증가했고, 2건은 10.0%, 3건 이상은 7.9% 각각 늘었다.

대출 건수 1건은 주택 외 담보대출(21.8%)에서, 2건 및 3건 이상은 신용대출(각각 19.6%, 17.0%)에서 전년 대비 증가율이 높았다.

대기업에 종사하는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7천624만원으로 중소기업(3천941만원)의 1.9배로 분석됐다.

기업 종류별로 보면 회사법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이 5천557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정부·비법인단체(5천40만원), 회사이외법인(4천790만원), 개인기업체(2천764만원)가 뒤를 이었다.

종사자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평균 대출이 6천123만원이었고, 50∼300인 미만(4천414만원), 50인 미만(3천946만원) 순이었다.

코로나19 사태 2년, 빚으로 버텨온 시간도 2년
코로나19 사태 2년, 빚으로 버텨온 시간도 2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지 2년이 되면서 소상공인들은 거듭된 대출에 이자·원금 상환까지 부담 커지며 대부분 한계상황에 다다르고 있다. 사진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모습. 2022.1.20 yatoya@yna.co.kr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