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조기 사퇴키로…내달 8일 경선(종합)

송고시간2022-03-29 17:43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에서 조기 사퇴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 후임은 내달 8일 선출될 예정이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에서 원내지도부를 새로 개편하면서 그에 따라 우리도 새로 (원내지도부를) 개편할 필요성이 생겼고, 새 정부의 여러 법률안, 인사청문회, 국회임명동의안 처리 등이 4월 중 지속되는데 업무의 연속성 측면에서 원내대표를 조기에 새로 뽑아야 여야 협상 진행이 효율적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성동 김태흠 등 중진 경쟁 전망…권영세 "원내대표 출마 안한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3.2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에서 조기 사퇴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 후임은 내달 8일 선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 집권여당의 첫 원내대표 자리를 둘러싼 당내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에서 원내지도부를 새로 개편하면서 그에 따라 우리도 새로 (원내지도부를) 개편할 필요성이 생겼고, 새 정부의 여러 법률안, 인사청문회, 국회임명동의안 처리 등이 4월 중 지속되는데 업무의 연속성 측면에서 원내대표를 조기에 새로 뽑아야 여야 협상 진행이 효율적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 협상 과정에서 우리 당이 원내대표 선출 선거 국면으로 들어가면 (새 정부 출점 준비를 위한) 업무에 차질이 생긴다"며 "(제가) 조금 일찍 임기를 마치고 새 원내대표를 뽑는 게 순리라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3.2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김 원내대표 임기는 4월30일까지다. 그러나 4월 초 지명 예정인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안 처리와 4월 중순께 국회로 넘어올 정부조직법 개정안 협상 등이 통상 1개월 이상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새 원내대표를 선출해 협상에 임하도록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조기 사퇴를 결심한 것이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4일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한 만큼, 그에 맞춰 국민의힘 새 원내지도부의 구성 시기를 앞당기는 게 적절하다고 본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대략 4월8일쯤 차기 원내대표를 뽑을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4선의 권성동 윤상현 의원, 3선의 김도읍 김태흠 박대출 윤재옥 의원 등이 거론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4선의 권영세 의원도 원내대표 주요 후보로 거론됐으나 이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권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인수 업무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인수위 부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제 이름이 후보군에 오르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