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6라운드 MVP에 K리그 데뷔골 넣은 수원FC 이승우

송고시간2022-03-29 09:11

beta

'코리안 메시' 이승우(24·수원FC)가 하나원큐 K리그 2022 6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0일 대구FC와 경기에서 K리그 데뷔골을 넣고 팀의 4-3 승리를 이끈 이승우를 6라운드 MVP에 선정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시즌 K리그에 데뷔한 이승우는 이 득점으로 국내 무대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돌파하는 이승우
돌파하는 이승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일 경기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FC와 대구FC의 경기. 수원FC 이승우가 돌파하고 있다. 2022.3.20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리안 메시' 이승우(24·수원FC)가 하나원큐 K리그 2022 6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0일 대구FC와 경기에서 K리그 데뷔골을 넣고 팀의 4-3 승리를 이끈 이승우를 6라운드 MVP에 선정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시즌 K리그에 데뷔한 이승우는 이 득점으로 국내 무대에서 첫 골을 터뜨렸다.

이 수원FC와 대구의 경기는 6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뽑혔고, 수원FC는 6라운드 베스트 팀의 영예도 함께 안았다.

6라운드 K리그1 베스트11
6라운드 K리그1 베스트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라운드 베스트 11에는 공격수 이승우, 레오나르도(울산), 주민규(제주), 미드필더에 김승준(수원FC), 이청용(울산), 니실라(수원FC), 조나탄 링(제주), 수비수 델브리지(인천), 임종은(울산), 김오규(제주), 골키퍼 황인재(김천)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2부 리그인 K리그2 7라운드 MVP는 대전의 마사가 선정됐다.

마사는 26일 경남FC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달성해 팀의 4-1 승리에 앞장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