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인 강제동원'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 일본 의원모임 발족

송고시간2022-03-28 21:46

beta

일본 집권당 국회의원들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에 올리는 것을 목표로 모임을 발족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 국회의원들은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는 의원연맹 설립 총회를 28일 일본 도쿄 소재 자민당 본부에서 열었다.

아베 신조·아소 다로·스가 요시히데 등 전직 일본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 니카이 도시히로 전 간사장 등 자민당 주요 정치인이 줄줄이 모임 고문으로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베·스가 등 고문 취임 "한일 역사전 대비 총력"…약 130명 참가 의사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구불구불하고 좁은 에도시대 갱도와 달리 비교적 넓게 매끈하게 뚫려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집권당 국회의원들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에 올리는 것을 목표로 모임을 발족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자민당 국회의원들은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는 의원연맹 설립 총회를 28일 일본 도쿄 소재 자민당 본부에서 열었다.

아베 신조·아소 다로·스가 요시히데 등 전직 일본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 니카이 도시히로 전 간사장 등 자민당 주요 정치인이 줄줄이 모임 고문으로 이름을 올렸다.

모임 회장으로 선출된 나카소네 히로후미 전 외무상은 사도광산에서 에도 시대(1603∼1867년)에 고품질의 금이 대량으로 생산돼 세계유산으로서의 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은 "세계유산 등록 실현을 위해 여러분과 함께 전력으로 임하고 싶다"는 나카소네 회장의 발언을 전했다.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록 추진 일본 의원 모임 발족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록 추진 일본 의원 모임 발족

(도쿄 교도=연합뉴스) 28일 오후 일본 도쿄 소재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록 실현을 목표로 하는 의원 연맹 설립 총회에서 나카소네 히로후미 전 외무상이 발언하고 있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모습이 곁에 보인다.

모임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것에 반대하는 한국과의 '역사전(戰)'에 대비해 모든 힘을 다해 일본 정부를 후원할 태세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반발에 대비해 홍보를 강화하고 관련 정부 기관이 역할 분담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는 주장을 늘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회에는 자민당 국회의원 약 60명이 출석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약 130명이 이 모임에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일본 정부는 니가타현 사도시에 있는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지난달 추천했고 이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 새로운 역사 갈등 재료가 되고 있다.

사도광산은 에도시대에는 금광으로 유명했으나 태평양 전쟁이 본격화한 후에는 구리, 철, 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주로 활용됐으며 조선인이 대거 동원돼 강제 노역한 현장이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추천서에서 세계유산의 가치를 설명하면서 대상 기간을 16세기에서 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 동원의 역사를 배제하는 방식을 택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발간한 자료에 의하면 전쟁 중 "최대 1천200여 명의 조선인을 강제 동원"했으나 실태가 완전히 규명되지 않았다.

사도 광산의 조선인 노동자에 관해 연구한 히로세 데이조(廣瀨貞三) 일본 후쿠오카(福岡)대 명예교수는 "적어도 2천명 정도"의 조선인이 동원된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