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바이든 발언 우려스럽다…면밀히 주시할 것"

송고시간2022-03-28 19:20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권 교체', '도살자' 발언에 대해 크렘린궁이 "우려스럽다(alarming)"라고 언급하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당연히 매우 우려스러운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같은 강경 발언은 일파만파 파장을 만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침공 전쟁 와중에 주지사 만나는 푸틴
우크라 침공 전쟁 와중에 주지사 만나는 푸틴

(모스크바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안드레이 니키틴 노브고로드주 지사를 만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2022.3.23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향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권 교체', '도살자' 발언에 대해 크렘린궁이 "우려스럽다(alarming)"라고 언급하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당연히 매우 우려스러운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페스코프 대변인은 "주의 깊게 꾸준히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6일 유럽 순방을 마무리하는 폴란드 바르샤바 연설에서 푸틴 대통령을 향해 "그야말로, 이 사람이 더는 권력을 유지해선 안 된다"(For God's sake, this man cannot remain in power)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바르샤바 국립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을 만난 뒤 푸틴 대통령을 '학살자'(butcher)라고 부르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같은 강경 발언은 일파만파 파장을 만들었다.

즉각 미국이 러시아의 정권 교체 필요성을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단어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결국 백악관은 대통령의 발언이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는 별도 설명자료를 내야 했다.

페스코프 대변인도 발언 직후 "(러시아의 정권은) 바이든 씨가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 오직 러시아 국민의 선택"이라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