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엔 환율 996원 마감…3년 3개월 만에 최저

송고시간2022-03-28 16:01

beta

글로벌 엔화 약세 심화로 28일 엔화에 견준 원화 환율이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28일 오후 3시 30분 기준 하나은행이 고시한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96.55원으로 전 거래일(25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0.21원)에서 3.66원 내렸다.

2018년 12월 14일(995.9원)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통화완화 고수에 엔저 심화

원/달러 환율 8.5원 오른 1,227.3원 마감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와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와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글로벌 엔화 약세 심화로 28일 엔화에 견준 원화 환율이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달러화 강세 영향에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20원대로 상승했다.

28일 오후 3시 30분 기준 하나은행이 고시한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96.55원으로 전 거래일(25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0.21원)에서 3.66원 내렸다.

이는 2018년 12월 14일(995.9원)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화와 엔화는 시장에서 직접 거래되지 않아 달러화 대비 가치를 비교한 재정환율로 두 통화의 상대적 가치를 따진다.

국제금융시장에서 엔화가 가파르게 약세를 띠면서 원/엔 환율도 하락(원화 상대가치 상승)하게 된 것이다.

미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물가 상승에 대응해 금리를 올리고 있는 것과 달리 일본은행(BOJ)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는 게 엔화 약세의 주된 배경이다.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일본의 무역수지 악화 전망도 엔화 가치에 하락 압력을 보태고 있다.

특히 이날 일본은행이 자국 채권금리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국채 매입에 나서면서 엔화 가치의 추가 급락을 부추겼다.

달러화에 견준 원화도 엔화에 동반해 약세로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8.5원 오른 1,227.3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5.7원 오른 1,224.5원에 출발해 장중 상승 흐름을 지속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및 국제유가 상승세와 더불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 시사로 달러화는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다만,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추가 상승을 제약했다.

이날 코스피는 0.02% 내린 2,729.56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2천744억원 어치 주식을 순매도하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에 힘을 보탰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