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엔저 가속, 6년여만에 달러당 123엔대…150엔 전망도(종합)

송고시간2022-03-28 16:40

beta

안전자산으로 꼽히던 일본 엔화 가치가 미일 금리 격차 확대 전망과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라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엔화 가치는 28일 약 6년 3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 3시 31분 현재 엔화 가치는 2015년 12월 이후 최저인 달러당 123.10엔으로 0.86% 하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일 금리 격차 확대·원자재 가격 급등 영향

일본은행, 국채 금리 상승 억제하려 시장 개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안전자산으로 꼽히던 일본 엔화 가치가 미일 금리 격차 확대 전망과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라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엔화 가치는 28일 약 6년 3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 3시 31분 현재 엔화 가치는 2015년 12월 이후 최저인 달러당 123.10엔으로 0.86% 하락했다.

환율이 달러당 123엔을 넘은 것은 2015년 12월 이후 처음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엔화 가치는 지난 12거래일간 6%가량 하락했다.

엔화는 이날 오전 일본은행이 0.25% 금리로 일본 국채 10년물을 무제한 매입한다는 발표 후 달러당 123엔을 돌파했다. 일본은행은 이날 이례적으로 오전과 오후 2차례에 걸쳐 국채 매입을 발표했다.

일본은행은 국채 금리가 목표치 위로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시장에 개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비하라 신지 바클리스 전략가는 "오늘 일본은행의 조치는 국채 10년물 금리가 0.25% 위로 오르는 것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강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일본은행의 개입에도 일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6년 만에 최고인 0.25%에 이르렀다.

최근 엔화 약세는 미국과 일본 국채 금리 격차가 커진 것이 큰 원인이다. 미국과 일본 국채 10년물 금리 차이는 2019년 이후 가장 큰 약 2.13%로 올해 들어 0.6%포인트 가까이 확대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최근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에 미 국채 금리는 급등했다. 국채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가도타 신이치로 바클리스 외환 전략가는 "시장은 미국과 일본의 통화 정책 차별화를 엔/달러 환율을 움직인 주요인으로 본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그는 연준의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 발언과 대조적으로 일본은행은 여전히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라는 인상을 줬으며 이에 따라 달러 대비 엔화 가치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도 일본의 무역적자를 키워 엔화 약세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원유 등 각종 원자재 가격은 급등했으며 추가 상승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일 금리 격차 확대와 원자재 급등 추세 속에 엔화 약세가 심화할 것이라고 일부 전문가는 관측하고 있다.

소시에테제네랄(SG)의 앨버트 에드워즈 전략가는 지난주 엔화 가치가 1990년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150엔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