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2시즌 K리그 855명 선수 등록…강원 최다 50명

송고시간2022-03-28 15:33

beta

2022시즌 프로축구 K리그1·2에서는 총 855명의 선수가 활약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8일 '하나원큐 K리그 2022' 정기 선수등록을 마감한 결과 K리그1 456명, K리그2 399명으로 합계 855명의 선수가 올 시즌 K리그에서 뛴다고 밝혔다.

강원FC가 가장 많은 50명의 선수를 등록했고, 수원FC와 울산 현대가 31명, 김천 상무는 가장 적은 30명을 보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U-22 선수 252명·K리그 유스 출신 309명…지난해보다 모두 증가

한국프로축구연맹기
한국프로축구연맹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시즌 프로축구 K리그1·2에서는 총 855명의 선수가 활약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8일 '하나원큐 K리그 2022' 정기 선수등록을 마감한 결과 K리그1 456명, K리그2 399명으로 합계 855명의 선수가 올 시즌 K리그에서 뛴다고 밝혔다.

이는 등록 절차를 마친 선수 852명에 등록 기간 내 국제이적확인서(ITC) 발급 신청까지 마친 선수 3명을 더한 숫자다.

올해 등록 선수는 지난해 정기등록 기간에 등록한 762명보다 93명이 늘어났다.

프로연맹은 김포FC가 K리그2에 새로 참가하고, K4리그에 참가하는 B팀 운영 구단이 지난해 1개에서 올해 4개로 늘어난 게 선수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K리그1 12개 구단의 평균 인원은 38명이다. 강원FC가 가장 많은 50명의 선수를 등록했고, 수원FC와 울산 현대가 31명, 김천 상무는 가장 적은 30명을 보유했다.

K리그2 11개 구단 평균 인원은 36.3명으로 안산 그리너스가 가장 많은 45명, 부산 아이파크가 가장 적은 29명을 등록했다.

22세 이하(U-22) 선수는 252명(K리그1 144명, K리그2 108명)으로 전년 대비 51명 늘었다.

K리그1에선 강원이 24명, K리그2에선 대전이 18명으로 가장 많은 U-22 자원을 품었다.

K리그 유스팀 출신 선수는 309명(K리그1 186명, K리그2 123명)으로 지난해보다 41명 많다.

소속 구단 유스 출신 선수가 가장 많은 구단은 포항 스틸러스로, 전체 선수단 40명 중 20명이 포항의 유스 시스템을 거쳤다.

준프로 계약을 통해 K리그에 입성하는 '고교생 K리거'는 총 6명으로 전북 현대 소속이 2명, 제주 유나이티드와 포항, 성남FC, 부산이 소속이 1명씩이다.

한편, 시즌 중 추가 선수 등록 기간은 6월 20일부터 7월 15일까지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