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정한 '봄의 여왕' 가리자…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1일 개막

송고시간2022-03-28 13:24

beta

여자프로농구의 진정한 여왕을 가릴 플레이오프(PO)가 31일 막을 올린다.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는 31일 오후 7시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정규리그 1위 청주 KB와 4위 부산 BNK의 대결로 시작한다.

김완수 KB 감독은 28일 서울시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이 정규리그를 치르면서 강해지고 자신감도 올라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 등 여러 문제로 어려운 상황이긴 하지만, 잘 이겨낼 거로 생각한다"며 "패기 있고 역동적인 BNK의 기를 살리지 않고 PO를 빨리 끝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규리그 1위 KB, 첫 PO 도전 BNK와 대결…우리은행-신한은행 격돌

WKBL 플레이오프 돌입
WKBL 플레이오프 돌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2021~2022 WKBL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에서 참석 팀 감독들이 우승 트로피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부산 BNK 썸 박정은 감독,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2022.3.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장보인 기자 = 여자프로농구의 진정한 여왕을 가릴 플레이오프(PO)가 31일 막을 올린다.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는 31일 오후 7시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정규리그 1위 청주 KB와 4위 부산 BNK의 대결로 시작한다.

2위 아산 우리은행과 3위 인천 신한은행은 다음 달 1일 오후 7시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각 PO는 3전 2승제로 열리며, 승자끼리 다음 달 8일부터 5전 3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다.

한국 여자농구의 대들보 박지수를 앞세운 KB는 정규리그에서 역대 최단 경기 기록인 24경기(23승 1패) 만에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 데 이어 통합 우승에 도전한다.

각오 밝히는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
각오 밝히는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오른쪽)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2022 WKBL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에서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22.3.28 hihong@yna.co.kr

김완수 KB 감독은 28일 서울시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이 정규리그를 치르면서 강해지고 자신감도 올라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 등 여러 문제로 어려운 상황이긴 하지만, 잘 이겨낼 거로 생각한다"며 "패기 있고 역동적인 BNK의 기를 살리지 않고 PO를 빨리 끝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KB는 박지수가 코로나19로 격리됐다가 이날에야 풀린 게 변수로 꼽힌다.

김 감독은 "지수는 정신력이 강하고 의지가 좋은 선수다. 지수 없는 '플랜 B'를 가동하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믿음을 보였다.

BNK는 정규리그 막판 용인 삼성생명을 밀어내고 극적으로 4위에 오르며 창단 첫 PO에 나선다.

각오 밝히는 BNK 썸 박정은 감독
각오 밝히는 BNK 썸 박정은 감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부산 BNK 썸 박정은 감독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2022 WKBL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구나단 감독은 화상 연결로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2022.3.28 hihong@yna.co.kr

여성 사령탑 첫 PO 진출 기록을 세운 박정은 BNK 감독은 "창단 첫 PO인 만큼 간절하고, 선수들이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KB를 한 번도 이기지 못했는데, PO 다운 좋은 경기로 잘 도전해보겠다"고 출사표를 냈다.

"감독을 하면서 PO에 가는 게 이렇게 힘든지 처음으로 느꼈다"는 그는 "선수 때의 노하우, 선배 감독들이 해오신 좋은 부분을 잘 흡수해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펼치도록 잘 지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자프로농구 최다승 사령탑인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전통의 강호 우리은행과 대행으로 시즌을 시작했다가 사령탑으로 승격한 구나단 감독의 지휘로 돌풍을 일으킨 신한은행의 대결도 관심을 끈다.

각오 밝히는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각오 밝히는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아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왼쪽)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2022 WKBL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22.3.28 hihong@yna.co.kr

위성우 감독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를 하고 챔피언결정전에 가지 못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저나 선수들이나 신경 안 쓰인다고는 할 수 없다"면서 "신한은행과 힘든 경기를 많이 했고 노련한 선수가 많지만, 2연승으로 챔프전에 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한은행에서도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PO 준비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선수단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고 대기하면서 구나단 감독과 선수 대표 김단비가 이날 현장에 나오지 못한 채 화상으로 미디어데이에 참여했다.

구 감독은 "우리은행과의 PO를 예상하고 준비를 많이 했는데, 선수 구성이나 일정이 확실치 않아 어수선하고 걱정이 된다"면서도 "힘든 과정을 거쳐 여기까지 온 만큼 잘 이겨내고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미디어데이 비대면 기념촬영
미디어데이 비대면 기념촬영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인천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왼쪽)과 주장 김단비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2021~2022 WKBL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를 마친 뒤 화상 연결된 모니터 화면을 통해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화상 연결로 미디어데이에 참여했다. 2022.3.28 hihong@yna.co.kr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