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년 연속 MVP' 박지수 "예쁜 드레스 샀는데 아쉬워요"

송고시간2022-03-28 13:04

beta

2년 연속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박지수(KB)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지수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MVP에 선정됐다.

박지수는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MVP에 선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로 비대면 소감…"어려운 시즌, 기분 좋게 마무리하고파"

'만장일치'로 MVP 선정된 박지수
'만장일치'로 MVP 선정된 박지수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MVP를 수상한 KB스타즈 박지수가 화상통화를 통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2.3.28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매일 정장만 입다가 특별하게 준비하고 싶어서 예쁜 드레스를 샀는데, 아쉬워요."

2년 연속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박지수(KB)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지수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MVP에 선정됐다. 기자단 투표에서 총 110표 '만장일치'로 뽑혔다.

이로써 박지수는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MVP에 선정됐다. KB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던 2018-2019시즌을 더해 개인 통산 3번째 수상이다.

더불어 지난 시즌 시상식에서 7관왕에 올라 한 시즌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운 박지수는 두 시즌 연속 7개의 상을 휩쓸었다.

올해도 MVP에 더해 득점상, 2점 야투상, 리바운드상, 우수 수비선수상, 윤덕주상(최고 공헌도), 베스트 5까지 휩쓸었다.

시상식의 주인공이었지만, 박지수는 이날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탓이다.

박지수, 득점상, 2점 야투상, 리바운드상 수상
박지수, 득점상, 2점 야투상, 리바운드상 수상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득점상, 2점 야투상, 리바운드상을 수상한 KB스타즈 박지수가 참석하지 못해 마스코트가 대리 수상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3.28 jieunlee@yna.co.kr

이날 시상식에서는 박지수 대신 청주 KB의 마스코트 '스타비'가 수상자로 나섰고, 박지수는 화상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경기 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지수는 MVP가 '잘 버텨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박지수는 "이 상이 자부심이기도 했고, 부담감으로 다가오기도 했는데 오늘만큼은 잘 버텨온 나에게, 또 앞으로 잘 버티고 이겨내야 하는 나에게 위로가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7관왕은 생각을 못 했는데, (강)이슬 언니가 내 상들을 사진 찍어 보내줬다. 의아하기도 하고 놀랍기도 하다"면서 "한 시즌을 잘 치렀구나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지만, 이번 시즌은 우리 팀에 힘들고 어려운 시즌"이라며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선수들과 스태프, 프런트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버티고 이겨냈다"고 함께 한 이들에게 공을 돌리기도 했다.

이번 시즌 KB는 여자농구에 단일리그가 도입된 2007-2008시즌 이후 최소 경기인 24경기(23승 1패) 만에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하며 2018-2019시즌에 이어 3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정규리그 막바지에는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속출하는 악재가 있었고, 이달 초에는 포워드 선가희가 22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나 모두가 슬픔에 빠졌다.

그 가운데서 허리 부상을 안고도 열심히 뛴 박지수는 "그동안 공들여 쌓은 탑이 무너지게 할 수는 없으니, 악으로 버티는 것 같다. 우리 팀 모두가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상식에서 소감을 전하다 눈물을 보이기도 했던 그는 "소감을 말하기 전까지만 해도 눈물을 흘릴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는데 사랑하는 후배가 생각나 눈물이 나왔던 것 같다"고 전했다.

MVP 수상 후 화상 기자회견 하는 박지수
MVP 수상 후 화상 기자회견 하는 박지수

[촬영 장보인]

박지수는 이날로 격리가 해제돼 31일부터 시작되는 정규리그 4위 부산 BNK와 4강 플레이오프(PO)를 준비한다.

박지수는 "확진 첫날에는 증상이 없는 듯했는데, 그날 밤부터 아프기 시작해서 모든 증상을 다 겪고 있다"고 몸 상태를 전했다.

컨디션에 대한 우려는 있지만, 박지수는 팀의 통합 우승을 바라본다.

그는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불안해하지 말라고 말씀해 주셨다. '지금까지 했던 게 있으니 잘 이겨낼 거다'라고 하셔서 마음은 조금 편해진 상태"라며 "기분 좋게 시즌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