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99 인천 인현동 화재참사' 기록집 23년만에 발간

송고시간2022-03-28 09:17

beta

23년 전 57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천 인현동 화재 참사의 공공 기록물이 발간됐다.

지역단체인 홍예문문화연구소는 '인천미래기억채집: 1999 인현동 화재 참사 기록'이라는 주제의 책자와 영상 기록물을 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99 인현동 화재참사 기록집
1999 인현동 화재참사 기록집

[홍예문문화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23년 전 57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천 인현동 화재 참사의 공공 기록물이 발간됐다.

지역단체인 홍예문문화연구소는 '인천미래기억채집: 1999 인현동 화재 참사 기록'이라는 주제의 책자와 영상 기록물을 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공신력 있는 기관의 주도로 개인 기억을 기록물로 정리해야 한다는 유족들의 요구에 따라 지난해부터 인천시 주민참여예산으로 추진됐다.

출간된 기록물에는 참사 피해자 유족, 교사, 응급센터 간호사, 학생, 정치인, 지역 주민 등 30명의 개인 인터뷰가 기록됐다.

당시 동산고 2학년 4반 담임을 맡은 주진욱 교사는 "뉴스에 '인현동 화재 사건'이 뜨고 고등학생 등 피해자 이름이 나오는데 거기에 우리 학교 학생 이름이 있었다"며 다급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길병원 간호사로 응급센터에 근무 중이었던 신희현씨도 "워낙 큰일이었고 제 기억으로도 열 명, 스무 명이 한꺼번에 병원으로 오는데 '난리가 났다. 대기를 해라' 이럴 정도로 큰 사고였다"고 참사를 기억했다.

이 기록물은 모두 1천부로 제작됐으며 인천을 포함한 전국 공공도서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유족들이 포함된 인현동 화재 참사 추모준비위원회는 지난 2020년 당시 언론 보도와 수사 내용 등을 담은 기록집을 펴낸 바 있다. 참사에 대한 개인 인터뷰를 모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천 인현동 화재 참사는 1999년 10월 30일 불법 영업 중이던 중구 인현동의 한 상가 건물에서 발생했다. 당시 화재로 학생 52명을 포함해 57명이 숨지고 80여명이 다쳤다.

홍예문문화연구소 관계자는 "인재(人災)를 막기 위한 제도도 중요하지만 이를 감시하고 정비하는 시민 의식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록집을 통해 집단 기억을 공유하고 건설적인 비판을 할 수 있는 집단 지성을 기르고자 한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