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미국인 74%는 '美 참전 불가피' 예측…우려 확산

송고시간2022-03-28 03:43

NBC 여론조사, 82% "결국 핵무기 사용될 것"…바이든 지지 최저수준

미국 공수부대
미국 공수부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미국인의 우려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현지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조사 결과 82%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결국 핵무기가 사용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74%는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병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응답자의 57%는 미국이 이미 러시아와 전쟁 중이거나, 조만간 전쟁에 들어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83%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한동안 휘발유 가격 등 물가를 급등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쟁에 대한 우려가 확산 중이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제대로 대처할 것으로 믿느냐는 질문에 28%만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44%는 신뢰감이 거의 없다고 답했고, 27%는 조금밖에 없다고 응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비난 의미를 담은 문구를 들고 있는 미국 시민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비난 의미를 담은 문구를 들고 있는 미국 시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 취임 후 최저수준인 것으로 재확인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0%로 지난 1월 조사(43%)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앞서 지난 24일 로이터와 입소스가 미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바이든 대통령 업무 수행 지지율은 40%에 불과했다.

한편 오는 11월 중간선거 이후 어떤 당이 다수당이 되는 것을 바라느냐는 질문에서 공화당을 선호한 응답은 46%였고, 민주당이라고 답한 응답은 44%였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