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전장연, 아집 버려야"…민주·정의 "장애인 권리 외면"

송고시간2022-03-27 18:58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 시위를 벌이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를 향해 연일 날 선 비판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27일 페이스북 글에 "전장연은 독선을 버려야 하고 자신들이 제시하는 대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서울시민을 볼모 삼아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있다는 아집을 버려야 한다"고 적었다.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는 혐오의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왜 그렇게 많은 이들이 비판하고 불쾌해하는지 알아야 한다"며 "이 대표가 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태도의 결과치가 이 대표의 발언이 지탄을 받는 이유"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축사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축사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 호텔에서 열린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제48차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3.27 [공동취재]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 시위를 벌이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를 향해 연일 날 선 비판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27일 페이스북 글에 "전장연은 독선을 버려야 하고 자신들이 제시하는 대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서울시민을 볼모 삼아 무리한 요구를 할 수 있다는 아집을 버려야 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불특정한 최대 다수의 불편이 특별한 우리에 대한 관심'이라는 투쟁방식을 용인한다면 우리 사회의 질서는 무너진다"며 "억울함과 관심을 호소하는 많은 사람이 모두 지하철을 점거해서 최대 다수의 불편에 의존하는 사회가 문명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전장연이 무조건 현재의 불특정 다수의 불편을 볼모 삼는 시위방식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조건 걸지 말고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연이어 올린 글에서도 "지하철 출입문에 휠체어를 끼워 넣어서 발차를 막는 방식에 의존하시는데, 전장연이 하는 시위가 어떤 시위인지 사람들이 알아갈수록 단체가 지향하는 바는 이루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는 혐오의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왜 그렇게 많은 이들이 비판하고 불쾌해하는지 알아야 한다"며 "이 대표가 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태도의 결과치가 이 대표의 발언이 지탄을 받는 이유"라고 밝혔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도 SNS에 "장애인들이 시위하는 이유는 국민의힘과 이 대표가 장애인 권리 예산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위의 요구사항은 외면한 채 엘리베이터 설치율만 앵무새처럼 반복하며 흠집 내기에 집착하는 이 대표의 직무태만이야말로 시위할 수밖에 없게 하는 원인"이라고 비난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