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실로 돌아온 K리그2 이랜드, 안양과 헛심 공방 끝 0-0 무승부

송고시간2022-03-27 14:55

beta

목동종합운동장의 잔디 문제로 인해 잠실로 잠시 복귀한 프로축구 K리그2 서울 이랜드가 FC안양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랜드는 27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7라운드 홈 경기에서 안양과 0-0으로 비겼다.

리그 4경기째 무승(3무 1패)에 그친 이랜드는 일단 6위(승점 9·2승 3무 1패)에 머물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랜드-안양 경기 모습
이랜드-안양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목동종합운동장의 잔디 문제로 인해 잠실로 잠시 복귀한 프로축구 K리그2 서울 이랜드가 FC안양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랜드는 27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7라운드 홈 경기에서 안양과 0-0으로 비겼다.

리그 4경기째 무승(3무 1패)에 그친 이랜드는 일단 6위(승점 9·2승 3무 1패)에 머물렀다.

이랜드의 순위는 이날 열리는 김포FC와 부산 아이파크의 경기 결과에 따라 바뀔 수 있다.

승점 11(3승 2무 1패)을 쌓은 안양은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당초 두 팀의 경기는 이랜드가 올 시즌 홈으로 사용하는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목동의 그라운드 잔디 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 운영이 어려워졌고, 이랜드는 결국 기존 홈인 잠실에서 안양전을 치르게 됐다.

익숙한 장소로 돌아온 이랜드는 전반 슈팅 개수에서 7(유효 슛 2)-1(유효 슛 1)로 우위를 점했으나, 0의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전반 19분 이랜드 채광훈의 코너킥에 이은 김원식의 헤딩 슛은 안양 골키퍼 정민기가 쳐냈고, 30분 김인성이 페널티 박스 왼쪽 바깥에서 찬 중거리 슛은 높이 떠 무산됐다.

이랜드는 전반 32분 가장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었으나, 채광훈의 크로스를 황태현이 달려들며 헤딩으로 연결한 게 또 한 번 정민기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한 안양은 후반 들어 공격의 주도권을 빼앗았다.

후반 7분 프리킥 상황에서 조나탄의 헤딩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는 등 초반 세트피스를 활용해 상대를 위협했다.

하지만 안양 역시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김경중이 16분 페널티 아크 왼쪽 부근에서 찬 오른발 슛이 골대를 빗나갔고, 후반 29분엔 스루패스를 받은 아코스티가 이랜드의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했으나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이랜드는 후반 32분 김인성과 아센호 대신 '젊은 피' 정성호, 김정환을 투입해봤지만 득점 없이 승점 1씩 나눠 가졌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