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수도권보다 39.6% 적어"

송고시간2022-03-28 06:13

beta

비수도권 가구의 평균 자산이 수도권 가구보다 40% 가까이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수도권 가구가 보유한 총자산은 전국 가구 자산의 6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가구의 평균 자산이 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대비 39.6% 적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 가구 자산이 전국 가구의 61% 차지…경상소득은 53.5%"

김회재 의원 통계청 자료 분석

"비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수도권보다 39.6% 적어" CG)
"비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수도권보다 39.6% 적어"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수도권 가구의 평균 자산이 수도권 가구보다 40% 가까이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수도권 가구가 보유한 총자산은 전국 가구 자산의 6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의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가구의 총자산은 1경310조원이었다.

이 중 수도권에 거주하는 1천만8천759가구가 가진 총자산이 6천310조원이었다.

전체 가구가 가진 총자산의 61.2%를 수도권 가구가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비수도권 가구 1천50만7천969가구의 총자산은 4천조원으로, 수도권 가구의 총자산 대비 36.6% 적었다.

가구당 평균 자산을 살펴보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차이는 더욱 벌어졌다.

수도권 가구의 가구당 평균 자산은 6억3천만원이었지만, 비수도권 가구의 가구당 평균 자산은 3억8천만원에 그쳤다.

비수도권 가구의 평균 자산이 수도권 가구 평균 자산 대비 39.6% 적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구의 자산뿐만 아니라 소득도 수도권에 집중돼 있긴 마찬가지였다.

수도권 가구의 총 경상소득은 672조3천759억원으로 나타났다.

전국 가구의 총 경상소득 1천257조원 중 절반 이상인 53.5%가 수도권에 집중된 것이다.

비수도권 가구의 총 경상소득은 584조2천235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구당 평균 경상소득 역시 수도권 가구가 6천718만원, 비수도권 가구가 5천560만원으로 비수도권 가구가 수도권 가구 대비 약 17.2% 적게 나타났다.

김 의원은 "수도권이 비대해지면서 청년들의 경쟁은 심화하고, 지역은 점점 메말라가고 있다. 지역 쇠퇴·수도권 집중이란 위기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국가의 미래를 담보하기 어렵다"며 "지역 균형발전을 차기 정부에서 중점 과제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