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컬링 '팀 킴', 예선 2위로 세계선수권 4강 진출…첫 메달 기대

송고시간2022-03-26 14:17

beta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예선 2위로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했다.

팀 킴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예선 12차전에서 터키의 '팀 일디즈'를 10-2로 제압했다.

예선 11차전 상대인 일본의 '팀 기타자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대회를 기권하면서 부전승을 거둔 팀 킴은 예선 마지막 경기인 터키전에 승리하면서 스웨덴(팀 하셀보리)·캐나다(팀 아이나슨)와 함께 공동 2위(9승 3패)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톤 던질 준비하는 '팀킴' 김은정
스톤 던질 준비하는 '팀킴' 김은정

[프린스조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예선 2위로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했다.

팀 킴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예선 12차전에서 터키의 '팀 일디즈'를 10-2로 제압했다.

앞서 예선 11차전 상대인 일본의 '팀 기타자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대회를 기권하면서 부전승을 거둔 팀 킴은 예선 마지막 경기인 터키전에 승리하면서 스웨덴(팀 하셀보리)·캐나다(팀 아이나슨)와 함께 공동 2위(9승 3패)에 올랐다.

플레이오프 대진을 짜기 위한 공동 2위 3팀의 최종 순위는 '드로 샷 챌린지'(Draw Shot Challenge·DSC) 룰에 따라 정해졌다.

원래 컬링은 승패가 같은 팀의 순위를 승자승 원칙에 따라 정하지만, 공동 2위 3팀의 상대 전적이 모두 1승 1패로 동률이어서 부득이 DSC 룰로 순위를 정하게 됐다.

DSC는 매 경기 각 팀 선수 2명이 시합 개시 전 한 번씩 스톤을 던져 하우스 정중앙인 '티'와의 거리를 측정하는 '라스트 스톤 드로'(Last Stone Draw·LSD)의 평균값을 이용해 순위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DSC 룰을 적용한 결과 37.42cm를 기록한 팀 킴이 불과 0.27cm 차이로 캐나다를 제치고 2위에 올라 4강행을 확정했다.

37.69cm를 기록한 캐나다가 3위, 스웨덴이 42.09cm를 기록해 4위가 됐다.

세계선수권대회는 예선 1∼2위가 4강에 직행하고, 3∼6위는 4강에 합류할 두 팀을 가리기 위한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플레이오프에선 3위 캐나다와 6위 덴마크(팀 듀폰트), 4위 스웨덴과 5위 미국(팀 크리스텐슨)이 맞붙는다.

4강에 오른 팀 킴은 27일 오전 11시 캐나다와 덴마크전 승자와 4강전을 치른다.

4강전에서 승리할 경우 팀 킴은 세계선수권 첫 메달 획득을 확정하는 것은 물론 내친김에 첫 우승까지 도전할 수 있게 된다.

팀 킴은 2018년에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서 역대 최고 성적인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12연승으로 예선 1위에 오른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도 27일 오전 11시 스웨덴과 미국전 승자와 4강전을 벌인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