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K 실축에 카타르행 좌절…캡틴 일마즈, 터키축구대표 은퇴

송고시간2022-03-26 10:29

beta

결정적인 페널티킥 실축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좌절이라는 쓴맛을 본 공격수 부락 일마즈(37·릴OSC)가 터키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

AFP통신은 25일(한국시간) 터키 대표팀 주장 일마즈가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PO) 준결승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국가대표 은퇴 결심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터키는 이날 오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1-3으로 져 결승 진출이 무산되면서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르투갈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터키 축구대표 부락 일마즈.
포르투갈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한 터키 축구대표 부락 일마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결정적인 페널티킥 실축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좌절이라는 쓴맛을 본 공격수 부락 일마즈(37·릴OSC)가 터키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

AFP통신은 25일(한국시간) 터키 대표팀 주장 일마즈가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PO) 준결승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국가대표 은퇴 결심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터키는 이날 오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1-3으로 져 결승 진출이 무산되면서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전반에 오타비오, 디오고 조타에게 연속 골을 내주고 포르투갈에 0-2로 끌려간 터키는 후반 20분 일마즈의 만회 골로 추격을 시작했다.

이후 후반 40분 페널티킥을 얻어 동점 기회까지 잡았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일마즈의 슛이 빗나갔고,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 마테우스 누네스에게 쐐기 골을 얻어맞아 결국 무릎을 꿇었다.

2002년 한일 대회 이후 20년 만에 다시 월드컵 본선 그라운드를 밟으려던 터키의 꿈도 깨졌다.

일마즈는 경기 후 "오늘이 나의 마지막 경기다"라며 국가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죽을 때까지 오늘의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는 생각을 하면서 매일 밤 깨어있을 것 같다"고 고통스러운 심경도 드러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마즈는 터키 언론과 인터뷰에서는 "내가 만약 페널티킥을 넣었더라면 포르투갈은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나는 실축했다. '왜 그랬냐'고 할 수 있겠지만 나 역시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은퇴에 대해서는 "이제 변화가 필요한 때"라면서 "감정을 걷어내고 이성적으로 내린 최종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일마즈는 2016년과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를 포함해 터키 국가대표로 A매치 77경기에 출전해 31골을 넣었다.

2020년 여름 터키 베식타시에서 릴로 이적한 일마즈는 2020-2021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28경기에 출전해 16골을 터트리고 10년 만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