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文정권·민주, 천안함 피격 北사과 당당히 요구해야"

송고시간2022-03-26 09:42

beta

국민의힘은 26일 천안함 피격 12주기를 맞아 "천안함 46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국민과 함께 반드시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영해 수호를 위해 헌신했던 46명의 용사와 구조과정에서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 금양호 선원들의 숭고한 희생에 고개 숙여 추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북한의 도발에 한없이 관대한 '북한 바라기 정권'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임기를 얼마 남지 않은 지금이라도 북한의 위협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천안함 피격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천안함 피격 12주기를 맞아 "천안함 46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국민과 함께 반드시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영해 수호를 위해 헌신했던 46명의 용사와 구조과정에서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 금양호 선원들의 숭고한 희생에 고개 숙여 추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수석대변인은 "역사는 지워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그 역사를 왜곡하려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피격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했지만, 정작 정부·여당의 행보는 그것과 다른 길을 걸으며 용사들과 유가족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선대위 전 대변인은 천안함 피격에 대해 '무조건 이게 북한 잘못이라고 말하는 것은 위험한 발언'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았고, 지난해에는 민주당 전직 부대변인이 '최원일 함장이 부하를 수장시켜놓고 자신은 승진했다'는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퍼붓기도 했다"고 상기시켰다.

또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천안함 피격에 대한 재조사를 운운하기도 했다"며 "대한민국 영해를 수호하다가 희생한 용사들 앞에 아직도 음모론과 망언이 계속되는 현실이 부끄럽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북한의 도발에 한없이 관대한 '북한 바라기 정권'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임기를 얼마 남지 않은 지금이라도 북한의 위협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천안함 피격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영웅들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영토 수호를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헌신하고 있을 우리 젊은이들이 더는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튼튼한 국가안보태세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3.2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