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니카라과, 교황청 대사 이어 적십자 책임자도 추방

송고시간2022-03-26 07:03

국제적십자위원회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주재 허가 철회"

2018년 니카라과 반정부 시위 당시 다친 시위자를 이송하는 국제적십자 관계자들
2018년 니카라과 반정부 시위 당시 다친 시위자를 이송하는 국제적십자 관계자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니카라과 정부가 자국에 주재하던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책임자를 이유도 설명하지 않은 채 추방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CRC는 이날 성명을 통해 니카라과 정부로부터 ICRC의 니카라과 책임자 토마스 에스에 대한 주재 허가를 철회한다는 서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ICRC는 "이유는 모른다"며 "이 같은 결정에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ICRC는 그동안 니카라과에서 여러 인도적 활동을 펼쳤는데, 그중엔 수감된 정치범들을 방문해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일도 있었다고 로이터·AP통신이 설명했다.

니카라과의 정치범 가족들은 에스의 추방이 "또 하나의 인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정권은 2018년 반(反) 정부 시위, 그리고 지난해 대통령 선거를 전후로 거센 야권 탄압을 이어가고 있다.

시위 참가자와 대선 유력 주자들을 줄줄이 수감하고, 독립 언론과 비정부기구(NGO) 활동도 억압했다.

장기 집권 중인 오르테가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비판과 제재에도 아랑곳하지 않으며 고립을 자초하는 모양새다.

앞서 이달 초에는 니카라과 주재 교황청 대사인 발데마르 솜메타르크 주교를 돌연 추방하기도 했다.

솜메타르크 주교는 정치범 석방을 위해 중재 노력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러운 대사의 추방에 교황청도 "부당하고 일방적이며 이해할 수 없는" 조치라고 항의한 바 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