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용 개·염소 4천마리 잔혹 도살, 도축업자들 집유

송고시간2022-03-27 08:00

beta

식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개와 염소 약 4천여 마리를 잔혹하게 죽인 도축업자들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7단독 이지희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9)·B(48)씨에게 징역 3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판사는 "범행이 잔인하고 횟수가 매우 많다"며 "이처럼 허가받지 않은 가축의 도살·처리 행위는 축산물의 위생적인 관리를 저해하고 공중위생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 불법 도축 (PG)
개 불법 도축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식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개와 염소 약 4천여 마리를 잔혹하게 죽인 도축업자들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7단독 이지희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9)·B(48)씨에게 징역 3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경남 김해에서 도축업에 종사한 이들은 2019년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전기 침으로 감전시키거나 흉기로 찌르는 방식으로 개 3천883마리를 무단 도축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2019년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염소 195마리를 도살했다.

이 판사는 "범행이 잔인하고 횟수가 매우 많다"며 "이처럼 허가받지 않은 가축의 도살·처리 행위는 축산물의 위생적인 관리를 저해하고 공중위생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