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찾는 해외단체 여행 질 높이자"…품질 인증제 필요 고개

송고시간2022-03-25 11:32

beta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제주를 찾는 중국 등 해외 단체여행 상품의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5일 관광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해외 입국자의 자가 격리 의무 면제로 국제관광이 회복될 조짐을 보이면서 저가 관광, 오버투어리즘(과잉관광) 오명을 썼던 해외 단체여행 상품에 대한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제주를 찾는 중국 등 해외 단체여행 상품의 품질을 보장함으로써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을 높이고, 체계적인 품질관리를 통해 제주 여행의 신뢰를 쌓아야 한다는 복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광업계 우려·기대 교차…"충분한 의견수렴 필요"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제주를 찾는 중국 등 해외 단체여행 상품의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국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제주 성산일출봉
중국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제주 성산일출봉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관광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해외 입국자의 자가 격리 의무 면제로 국제관광이 회복될 조짐을 보이면서 저가 관광, 오버투어리즘(과잉관광) 오명을 썼던 해외 단체여행 상품에 대한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일명 '해외 단체여행 사전 품질인증 제도'다.

제주를 찾는 중국 등 해외 단체여행 상품의 품질을 보장함으로써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을 높이고, 체계적인 품질관리를 통해 제주 여행의 신뢰를 쌓아야 한다는 복안이다.

무엇보다 인증 상품에 대한 지속적인 육성을 통해 도내 관광업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그동안 해외관광객 중에도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제주도민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2010년대 중국 관광객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과도한 유치 경쟁으로 저가 관광시장이 형성돼 오버투어리즘 문제 등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다.

특히 관광지 훼손, 성추행, 공공장소 소란 등 일부 중국인 관광객들의 추태가 연일 언론에 등장했었다.

제주 중국인 관광 추태 논란
제주 중국인 관광 추태 논란

[연합뉴스TV 제공]

또 중국인 단체 여행 상품에는 요금이 저렴하거나 무료인 저가 관광지만을 다니며 상품 가격을 낮게 책정하는 대신 소개비나 쇼핑에 따른 수수료를 통해 수익을 보전하는 식의 저가 관광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돼왔다.

실제로 코로나19 이전 2016년 제주방문 중국 관광객은 306만1천522명으로 전체 외국인 관광객의 85%를 차지했으며, 이중 단체관광객 비율은 63.3%를 차지했다.

당시 중국 관광객 소비지출은 쇼핑비 비중이 63.9%이며, 관광문화·오락·운동 등에 대한 지출 비용은 거의 없었다.

'해외 단체여행 사전 품질인증 제도' 도입 필요성이 나오는 이유다.

제주 여행을 목적으로 하는 30인 이상 해외 단체관광객이 제주 입국 전 전 여행상품에 대해 사전 품질인증 절차를 거쳐야만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광진흥법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정해 고시하는 사업에 대한 한국관광 품질인증 근거가 마련돼 있다.

제주 찾은 중국인들
제주 찾은 중국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제주특별자치도 관광진흥 조례' 개정을 통해 법적 근거를 마련할 수 있다.

물론 일부 우려 섞인 목소리도 존재한다.

관광시장이 자유로워야 하는데 제도적으로 품질인증을 도입해 제재를 가한다면 오히려 관광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다.

한 관광업계 관계자 A씨는 "제도의 취지는 충분히 공감한다. 중국 단체여행이 저가 관광지에만 몰려 있고 숙박과 식사도 일부 중국인이 하는 업체 위주로 일정이 짜여 있어 문제가 돼 왔다. 하지만 이 제도가 시행될 경우 오히려 중국 단체여행 유치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단체여행 사전 품질인증 제도가 실질적으로 제주 관광에 도움일 될 수 있도록 관광업계의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광업계 관계자 B씨는 "제도 시행 초기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 어려움으로 단체관광객이 감소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해외 단체관광객의 체질 변화를 도모할 수 있어 제주관광 이미지에 도움일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해 제주관광공사가 중화권 소비자 1만1천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중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한국의 도시로 제주도가 뽑혔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