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허구연 총재 "인프라 위해 지자체와 소통…강정호 문제 신중히"

송고시간2022-03-25 10:27

beta

한국프로야구를 이끄는 수장이 된 날, 허구연 KBO 신임 총재는 "솔직히 나는 한국인 빈 스컬리가 되고 싶었다. 버드 셀리그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목소리'였던 허구연 MBC 해설위원이 야구인 최초로 KBO 총재가 됐다.

KBO는 25일 "서면 표결을 통해 구단주 총회 만장일치로 허구연 위원을 제24대 총재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설위원으로 야구 인생 마무리하고 싶었지만…야구팬 위해 최선을"

[올림픽] 현지 해설을 준비하는 허구연 MBC 해설위원
[올림픽] 현지 해설을 준비하는 허구연 MBC 해설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프로야구를 이끄는 수장이 된 날, 허구연 KBO 신임 총재는 "솔직히 나는 한국인 빈 스컬리가 되고 싶었다. 버드 셀리그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빈 스컬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캐스터다. 버드 셀리그는 1998∼2015년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총재)로 일하며 미국 야구의 전성기를 열었다.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목소리'였던 허구연 MBC 해설위원이 야구인 최초로 KBO 총재가 됐다.

KBO는 25일 "서면 표결을 통해 구단주 총회 만장일치로 허구연 위원을 제24대 총재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허구연 신임 총재는 KBO 발표 직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해설위원으로 야구 인생을 마감하는 게 내 꿈이었다. 그런데 정말 어려운 시기에 총재 자리에 올랐다"며 "우리 한국야구에 긍정적인 부분이 더 많이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사를 전했다.

'준비된 총재'인 허구연 총재는 이미 야구계 현안을 꿰뚫고 있다.

최근 야구계의 화두인 '강정호 복귀 추진 파문'도 다양한 시각으로 분석 중이다.

키움 히어로즈는 지난 18일 "강정호와 2022시즌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 연봉은 최저 연봉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움이 총 3차례 음주운전을 한 강정호의 복귀를 추진한다는 소식에 부정적인 여론이 들끓었다.

키움은 이미 강정호와 선수 계약을 했지만, KBO는 아직 강정호의 임의탈퇴 해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허구연 총재는 "강정호 문제를 신중하게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팬들 사이에서 '허프라'라고 불릴 정로도 야구 인프라에 관심이 많은 허 총재는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 필요하다면 싸움도 불사할 생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은 허구연 KBO 신임 총재와의 일문일답이다.

허구연 해설위원, KBO 총재 선출
허구연 해설위원, KBO 총재 선출

[허구연 해설위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

▲ 내가 생각해도 정말 어려운 시기에 취임한다. 솔직히 마음이 무겁다. 그래도 난제를 풀어가야 하는 게 총재의 역할이다. 우리 한국야구에 긍정적인 부분이 더 많이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 현재 가장 시급한 일은.

▲ 정규시즌 개막이 다가왔다. 김광현(SSG 랜더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의 복귀, 김도영(KIA) 등 신인의 등장, 야시엘 푸이그(키움 히어로즈) 등 개성 있는 외국인 선수의 입단 등 호재가 많다. 이런 긍정적인 부분이 주목받을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 (키움이) 강정호 복귀를 추진하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강정호 문제는 신중히 살피겠다. 한쪽의 이야기만 듣지 않고, 법률적인 부분 등을 잘 살피겠다. 내가 또 법대(고려대 법학과 학사·석사) 출신이지 않은가. 지금 KBO 규약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 KBO 실무진의 보고를 받고, 법률 자문 등도 구해서 신중하게 판단하겠다.

-- 야구인 최초 KBO 총재라는 무게감도 느낄 텐데.

▲ 커미셔너(총재)는 팬, 구단, 선수의 동의를 구하며 리그를 발전시키는 자리다. 각자 입장이 다른 상황에서 절충안을 내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일단 구단과 선수들에게 '팬 퍼스트'를 강조하고 싶다. 선수들은 프로다운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고, 많은 구성원이 '스피드 업' 등 야구의 재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팬 서비스도 선수와 구단의 중요한 임무다. KBO리그의 인기가 하락세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 2022년이 한국 야구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기원한다.

일구대상 받은 허구연 위원장
일구대상 받은 허구연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허구연 총재 선출 소식에 팬들은 인프라 확충'을 기대한다.

▲ 내가 '자연인'일 때도 지자체 관계자를 만나서 야구장 등 인프라 구축을 강조했다. 최근까지도 꾸준히 지자체장과 만났다. 대전, 부산, 서울 등에 야구장 신축이 절실하다. 이 부분을 독려할 것이다. 또한, '남해안 벨트'를 조성해 국내에서 '2군 캠프'가 가능하게 하겠다. 남해안에 야구 훈련 시설을 갖추면 프로뿐 아니라 아마추어팀도 활용할 수 있다. 지방에 야구 붐이 일어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 지자체에 당부하고 싶은 말은.

▲ 기업이 운영하는 KBO리그 상황을 고려하면, 구단은 지자체에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 총재인 내가 지자체에 목소리를 높이겠다. 싸움도 불사할 생각이다. 신축 야구장이 필요한 여러 지자체에서 약속만 하고 취소하는 경우가 많다. 지자체가 '우리는 야구단의 연고지'라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했으면 한다. 극단적이기 하지만, 지자체가 불성실한 태도로 야구단을 대하면 구단이 연고지를 떠나는 강단 있는 모습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자체가 야구를 실질적으로 지원하지 않고, 야구단을 압박만 하는 모습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 '해설위원 허구연'을 그리워할 팬도 많을 텐데.

▲ 내 꿈은 해설위원으로 야구 인생을 마감하는 것이었다. 나는 빈 스컬리가 되고 싶었지, 버드 셀리그가 될 생각은 없었다. 2022시즌 KBO리그와 메이저리그 중계를 위해 준비도 많이 했다. 그런데 한 달 전에 갑작스럽게 KBO 총재 제의를 받았고, 결국 KBO 안으로 들어가게 됐다. 팬들에게 방송으로 인사드릴 기회도 없이 떠난다. 그 점이 참 아쉽다. 40년 동안 해설을 하면서 팬들께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나는 긴 시간 중계를 하면서 한 번도 '퍼펙트한 해설'을 하지 못했다. 최선을 다 해도 완벽하지는 못했다. 마이크를 놓는 지금, 아쉬운 장면이 더 많이 떠오른다. 총재 자리에서 야구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