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흉기난동 부실대응' 경찰관 2명 해임불복 소청 기각(종합)

송고시간2022-03-25 10:58

beta

지난해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 부실하게 대응했다가 해임된 전직 경찰관 2명이 징계 결과에 불복해 소청 심사를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25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사혁신처 산하 소청심사위원회는 지난해 인천경찰청 소속이었다가 해임된 A 전 순경과 B 전 경위의 소청 심사를 최근 기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 "경찰 징계위원회 판단 타당"

흉기 난동 발생한 인천 남동구 빌라
흉기 난동 발생한 인천 남동구 빌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지난해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당시 부실하게 대응했다가 해임된 전직 경찰관 2명이 징계 결과에 불복해 소청 심사를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25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사혁신처 산하 소청심사위원회는 지난해 인천경찰청 소속이었다가 해임된 A 전 순경과 B 전 경위의 소청 심사를 최근 기각했다.

소청심사위는 "통상 소청심사 결과는 소청인과 피소청인에게만 통보하는 게 원칙"이라면서도 "이번 사건의 경우 관심이 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설명한다"고 김 의원실에 알렸다.

이어 "당시 (경찰) 징계위 판단이 타당했다고 보고 기각 결정을 내렸다"며 "그 외 (구체적인 기각 사유 등) 다른 내용은 관련법상 공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A 전 순경과 B 전 경위는 지난해 11월 15일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 때 현장에 출동한 전직 경찰관들이다.

이들은 빌라 4층에 살던 C(49)씨가 3층 4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를 당시 범행을 제지하지 않거나 피해자를 보호하지 않고 현장을 이탈한 의혹을 받았다.

40대 여성은 C씨가 휘두른 흉기에 목을 찔려 의식을 잃었고 뇌경색으로 수술을 받았지만, 최근까지도 의식을 찾지 못했다. 그의 남편과 딸도 얼굴과 손 등을 다쳤다.

A 전 순경은 2020년 12월 중앙경찰학교에 입교해 4개월간 교육을 마치고 현장에 배치된 '시보' 경찰관이었고, B 경위는 2002년 경찰에 입문해 19년간 근무했다.

앞서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A 전 순경 등이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피해를 줬다며 직무유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 전 순경과 B 전 경위 모두 최근 경찰 조사에서 직무유기 혐의를 사실상 부인했다. A 전 순경은 경찰에서 "당시 (피해자가 흉기에 찔린 뒤) 솟구치는 피를 보고 '블랙아웃' 상태가 됐다"며 "아무런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B 전 경위도 "통상 빌라에 출동을 나가보면 건물 안에서는 무전이 잘 터지지 않는다"며 "(증원 요청을 하려면) 무전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밖으로 나왔다"고 진술했다.

사건이 알려진 이후 국민적인 공분이 일었고 경찰은 징계위원회를 열어 성실 의무 위반 등으로 A 전 경위와 B 순경을 각각 해임했다. 흉기에 찔린 40대 여성과 그의 가족들은 국가를 상대로 18억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