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당선인 "北, 도발로 얻을 것 아무것도 없어…엄중경고"

송고시간2022-03-25 09:44

北ICBM에 첫 페북 메시지…"굳건한 안보태세 갖춰 자유·평화 지킬것"

尹당선인 "北, 도발로 얻을 것 아무것도 없어…엄중경고"
尹당선인 "北, 도발로 얻을 것 아무것도 없어…엄중경고"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5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해 "북한에 엄중하게 경고한다.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서해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시점인 어제, 북한이 올해 들어 12번째 도발을 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대한민국은 더욱 굳건한 안보태세를 갖춰 자유와 평화를 지켜나갈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동해상으로 ICBM을 발사해 핵실험·ICBM 시험발사 모라토리엄(유예)을 4년 만에 파기했으며, 이날 관영매체를 통해서 이 미사일이 신형 ICBM '화성-17형'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이 북한의 전날 ICBM 발사에 대해 직접 메시지를 낸 것은 처음이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전날 입장문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정면 위반함으로써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강력 규탄했으나 윤 당선인이 즉각적으로 직접 메시지를 내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안보에는 '원보이스'다. 군의 현재 최고 통수권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군 최고 통수권자의 지휘가 명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반보 뒤에 서 있는 것이 관례이자 저희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것은 당선인과 현 대통령 사이에서 항상 지켜지고 있었던 관례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전날 늦은 시각까지 북한의 ICBM 발사와 관련해 인수위 외교안보분과 김성한 간사 등 위원들과 상황 점검을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yFCOwsmhg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