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미국·EU "디지털자산 불법 사용 방지 협력 강화 발표할 것"

송고시간2022-03-25 07:56

beta

유럽연합(EU)과 미국은 디지털 자산의 불법적 사용을 방지하기 위한 협력 강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공동 성명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러시아에 이에 대한 가혹한 비용을 치르게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과 EU는 또 러시아가 금을 포함해 남은 외환 보유고를 사용하고 경제를 지지하는 능력을 약화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재 회피에 악용될 가능성 차단"…EU 에너지안보 위한 공동 TF도 설립키로

(브뤼셀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벨기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4 photo@yna.co.kr

(브뤼셀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벨기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4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과 미국은 디지털 자산의 불법적 사용을 방지하기 위한 협력 강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공동 성명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러시아에 이에 대한 가혹한 비용을 치르게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두 사람은 이러한 불법적 사용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부과된 제재 회피에 악용될 가능성이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성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나왔다.

미국과 EU는 또 러시아가 금을 포함해 남은 외환 보유고를 사용하고 경제를 지지하는 능력을 약화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와 미국은 당장의 EU 에너지 안보 요구를 다루기 위해 공동 태스크 포스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식량 안보 위기와 전 세계적인 영양 공급을 다루는 데 향후 5년에 걸쳐 110억 달러(약 13조4천585억원) 이상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EU는 2021∼2024년 영양 공급과 관련한 국제적 협력을 위해 최소 25억 유로(약 3조3천612억원) 이상을 약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