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교황, 서방 군비 증강 비판…"GDP 2%? 정신나간 짓"

송고시간2022-03-25 01:06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잇따른 서방권 국가들의 군비 증강 방침을 강하게 비판했다.

교황은 이날 이탈리아 여성단체 대표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일부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대응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를 군비로 쓰기로 했다는 소식을 읽고 부끄러웠다"며 "이는 정신 나간 짓"이라고 지적했다.

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군비를 GDP 2%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고, 이탈리아도 이러한 군비 목표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진행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바티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잇따른 서방권 국가들의 군비 증강 방침을 강하게 비판했다.

교황은 이날 이탈리아 여성단체 대표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일부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대응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를 군비로 쓰기로 했다는 소식을 읽고 부끄러웠다"며 "이는 정신 나간 짓"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대응은 더 많은 무기, 더 강한 제재, 또 다른 정치·군사 동맹이 아니라 다른 접근법, 이를 드러내지 않으면서 세계를 통치하는 방식"이라고 짚었다.

교황은 또 "우리는 여전히 세계를 하나의 '체스판'으로 생각한다. 이 체스판에서 강대국들은 다른 나라에 피해를 주고자 지배력을 확장하는 방법을 연구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교황은 이날 비판의 대상인 된 국가들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다분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소속 국가들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독일·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군비를 GDP 2%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고, 이탈리아도 이러한 군비 목표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진행 중이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