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화성-17형 대신 '화성-15형' 쐈나…美전역 사정권(종합)

송고시간2022-03-24 19:00

beta

북한이 2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지난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화성-17형'이 아닌 다른 기종의 ICBM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화성-15형을 발사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제원상에서 일부 차이가 있는데 엔진 추력을 향상하고 탄두부 무게를 재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11월 마지막으로 쏜 '화성-15형'을 이번에 재발사했다면 당시의 사거리보다 늘어난 것은 기술적 진전으로 평가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원 일부 차이 있어·다른 기종 발사 가능성 분석 중"

역대 최고 고도 6천㎞로, 4년 전 화성-15형 4천500㎞ '훌쩍'

북한 '화성-15' 미사일 발사모습
북한 '화성-15' 미사일 발사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2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지난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화성-17형'이 아닌 다른 기종의 ICBM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화성-15형을 발사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제원상에서 일부 차이가 있는데 엔진 추력을 향상하고 탄두부 무게를 재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군 소식통도 화성-17형이 아닌 다른 기종의 ICBM을 발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까지만 하더라도 화성-17형의 성능 시험을 해왔고, 지난 16일에 해당 기종의 발사에 실패했기 때문에 문제점을 보완해서 재시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지난 2017년 11월 마지막으로 쏜 '화성-15형'을 이번에 재발사했다면 당시의 사거리보다 늘어난 것은 기술적 진전으로 평가된다.

화성-15형은 발사 당시 정점고도가 4천475㎞, 사거리는 950㎞로 약 53분간 비행했다. 이번 ICBM의 경우 최고 고도는 약 6천200㎞ 이상, 거리는 약 1천80㎞로 탐지됐다. 4년 4개월 전보다 고도가 1천725㎞ 더 올라갔고, 비행거리도 130㎞ 더 나갔다.

이번에 발사한 ICBM의 최대 사거리는 4년 전 화성-15형의 최대 사거리로 추산된 1만3천㎞를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화성-15형의 경우 사거리가 9천∼1만3천㎞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는데, 이번 ICBM을 정상 각도(30∼45도)로 발사할 경우 사거리는 1만5천㎞를 훨씬 넘어갈 것으로 군사 전문가들은 추산한다.

이는 미국 본토 전역은 물론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남미 일부 지역 등 주요 대륙이 모조리 사정권 안에 든다는 의미다.

북한은 ICBM을 정상 각도 보다 높여서 고각으로 쐈는데 다음번에는 정상 각도로 최대 사거리 시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래픽] 북한 주요 미사일 사거리(종합)
[그래픽] 북한 주요 미사일 사거리(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북한이 2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지난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화성-17형'으로 군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화성-15형의 경우 사거리가 9천∼1만3천㎞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는데, 화성-17형은 정상 각도(30∼45도)로 발사할 경우 사거리는 1만5천㎞를 훨씬 넘어갈 것으로 군사 전문가들은 추산한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북한이 최근까지 성능시험을 계속 이어온 화성-17형을 다시 발사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당시 열병식에서 11축 22륜짜리 이동식미사일발사대(TEL)에 실려 등장한 화성-17형은 길이 22∼24m로 추정돼, 세계 최장 '괴물 ICBM'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미니트맨-3의 길이는 18.2m, 중국 신형 DF(둥펑)-41은 21m, 러시아 신형 토폴-M은 22.7m다.

북한이 마지막으로 발사한 ICBM인 화성-15형의 경우 길이 21m에 TEL이 9축 18륜으로, 화성-17형보다 짧고 가벼웠다. 직경도 기존 화성-15형은 2m였지만 화성-17형의 경우 약 2.4m로 굵어졌다.

1단 엔진 수를 2기에서 4기(2쌍)로 늘리고 2단 액체 엔진도 신형으로 바꿔 추력을 키운 것으로 분석됐다.

탄두부 형태가 뭉툭했던 화성-15형과 달리 화성-17형은 핵탄두 2∼3개가 들어가는 다탄두 탑재 형상으로 개발됐다. 목표 상공에서 탄두가 분리되므로 워싱턴과 뉴욕을 동시에 공격하는 것도 가능하다.

탄두부에는 다탄두 탑재형 ICBM에 필수적인 후추진체(PBV)도 일부 식별됐다. 다만, 탄두 분리 후 목표지점까지 운반하는 이 후추진체 기술이 완전한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사거리는 1만5천㎞를 훨씬 넘어가지만 이미 달성을 했기 때문에 중요하지 않다"며 "더 무거운 탄두, 특히 다탄두 ICBM 개발이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픽] 북한 최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어떤 것
[그래픽] 북한 최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어떤 것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11일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한미의 정밀 분석 결과,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일 열병식 계기 북한이 최초 공개하고 개발 중인 신형 ICBM 체계와 관련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AgAV219Z_E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