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된 중증장애인 사망…광주시 대응체계 개편

송고시간2022-03-24 15:5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중증 장애인이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는 사이 증상이 악화해 숨지는 일이 발생하자 광주시 보건당국이 대응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24일 광주 장애인단체와 광주시 등에 따르면 척추 희소 질환으로 중증 장애를 가진 A(48)씨는 지난 12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집중관리군 환자가 아닌 일반관리군 환자로 분류됐다.

이와 별개로 광주시는 자체적으로 중증 장애인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증장애인 우선 병상 4개 확보…전담 상담창구 24시간 운영

'위중증 환자 증가'
'위중증 환자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중증 장애인이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는 사이 증상이 악화해 숨지는 일이 발생하자 광주시 보건당국이 대응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24일 광주 장애인단체와 광주시 등에 따르면 척추 희소 질환으로 중증 장애를 가진 A(48)씨는 지난 12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집중관리군 환자가 아닌 일반관리군 환자로 분류됐다.

정부 지침상 A씨는 집중관리 대상이 되는 60세 이상 고령자, 장기이식 등 면역저하자, 만성폐질환 등 기저질환자에 해당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경증 확진자들처럼 재택 치료를 하게 된 A씨의 상태는 점차 악화했다.

가족들은 지난 14일 보건당국에 입원 치료를 요청했지만 "남아있는 병상이 없다"는 이유로 입원하지 못했고, 이틀 뒤 코로나19 전담병원을 직접 찾아가 대면 진료를 받아야 했다.

해당 병원에서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소견을 냈지만, 병상이 없어 입원하지 못했다.

그 사이 상태가 심각해진 A씨는 17일 오전 2시께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급히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이를 두고 광주 장애인단체는 "중증 장애인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체계가 허술해서 발생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광주시 역시 정부 지침에 따른 집중관리군 분류만으로는 A씨 사례와 같은 사각지대가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이를 개선해 줄 것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건의했다.

이와 별개로 광주시는 자체적으로 중증 장애인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우선 빛고을 전남대병원과 제2생활치료센터에 각 2병상씩 중증장애인 우선 병상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장애인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장애인종합지원센터에 24시간 전담 상담창구를 만들고 센터와 방역 당국이 핫라인을 유지해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보건소 관계자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확진자가 장애인일 경우 보건소 관계자와 첫 통화 시 본인의 장애 상태와 코로나19 증상을 상세히 알려달라'는 확진자 안내 문구를 추가하기로 했다.

중증장애인 1인당 10만원씩 자가진단 키트 비용도 지급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중증 장애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며 "확진자 대응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