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 FA 시장 개장…양효진·안혜진·표승주 등 13명

송고시간2022-03-24 11:17

beta

여자 프로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기에 막을 내리면서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예정보다 일찍 개장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4일 여자부 FA 자격을 얻은 13명의 명단을 공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4일부터 바로 계약 가능…4월 6일 오후 6시까지 협상

양효진 '좋아'
양효진 '좋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기에 막을 내리면서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예정보다 일찍 개장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4일 여자부 FA 자격을 얻은 13명의 명단을 공시했다.

이들은 공시 즉시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협상 마감 시한은 4월 6일 오후 6시다.

여자 프로배구는 2018년부터 FA 등급제를 도입했다. 연봉을 기준으로 FA는 세 등급으로 나뉜다.

연봉 1억원 이상이 A그룹, 연봉 5천만∼1억원 미만이 B그룹, 연봉 5천만원 미만이 C그룹이다.

A그룹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은 원소속팀에 해당 선수의 전 시즌 연봉 200%와 FA 영입 선수를 포함해 6명의 보호선수를 제외한 1명, 또는 연봉 300%를 보상하면 된다.

B그룹 선수는 전 시즌 연봉의 300%, C그룹 선수를 데려오려면 전 시즌 연봉의 150%를 지급하면 된다.

팀별로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이 4명으로 가장 많다. 양효진, 고예림(이상 A그룹), 김주하, 이나연(이상 B그룹)이 FA 자격을 얻었다.

IBK기업은행이 표승주, 신연경(이상 A그룹), 최수빈(B그룹) 3명이 FA로 풀려 그 뒤를 따랐다.

첫 FA 자격 취득한 세터 안혜진
첫 FA 자격 취득한 세터 안혜진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밖에 유서연, 안혜진(이상 A그룹·이상 GS칼텍스), 임명옥, 이고은(이상 A그룹·이상 한국도로공사), 김다솔(B그룹·흥국생명), 고민지(B그룹·KGC인삼공사)가 FA 자격을 취득했다.

리베로 임명옥은 통산 5번째 FA 자격을 얻었고 센터 양효진도 4번째 FA 계약을 앞두고 있다.

FA '원톱'은 양효진이다. 양효진은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했지만, 여전히 독보적인 기량을 자랑하고 있다.

양효진은 블로킹 1위, 속공 1위, 오픈공격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현대건설을 역대 최강팀의 자리에 올려놨다.

또한 득점 7위, 서브 8위, 시간차공격 9위 등 공격 거의 모든 부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가 탐낼만한 선수지만 9년 연속 '연봉퀸'에 오를 정도의 높은 몸값과 이에 따른 부담스러운 보상 규모로 인해 타 팀으로의 이적 가능성은 크지 않다.

양효진 외에도 국가대표 세터인 안혜진, 레프트 자원인 표승주, 고예림, 유서연 등의 행선지가 관심을 끈다.

표승주
표승주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프로배구 여자부 FA 명단

팀명 인원(명) 그룹 선 수 명 FA횟수
현대건설 4 A 양효진 3회(2013, 2016, 2019)
A 고예림 1회(2019)
B 김주하 1회(2016)
B 이나연 1회(2019)
IBK기업은행 3 A 표승주 2회(2016, 2019)
A 신연경 1회(2019)
B 최수빈 1회(2018)
GS칼텍스 2 A 유서연 첫FA
A 안혜진 첫FA
한국도로공사 2 A 임명옥 4회(2010, 2013, 2016, 2019)
A 이고은 1회(2019)
흥국생명 1 B 김다솔 첫FA
KGC인삼공사 1 B 고민지 첫FA
합계 13 A : 8명, B : 5명 - -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