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미희 감독, 흥국생명과 작별…최초로 통합우승 이끈 女지도자

송고시간2022-03-23 14:39

beta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을 8년 동안 이끌었던 박미희(59) 감독이 팀을 떠난다.

박 감독은 23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번 시즌을 끝으로 흥국생명을 떠나게 됐다. 그동안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기자단에 알렸다.

2014-2015시즌 흥국생명 사령탑에 오른 박 감독은 2016-2017시즌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었고, 2018-2019시즌엔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4대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통합우승을 이끈 여성 지도자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수들 격려하는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선수들 격려하는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을 8년 동안 이끌었던 박미희(59) 감독이 팀을 떠난다.

박 감독은 23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번 시즌을 끝으로 흥국생명을 떠나게 됐다. 그동안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기자단에 알렸다.

2014-2015시즌 흥국생명 사령탑에 오른 박 감독은 2016-2017시즌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었고, 2018-2019시즌엔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4대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통합우승을 이끈 여성 지도자가 됐다.

부임 기간 흥국생명을 5차례 봄 배구에 진출시키며 지휘력을 인정받았지만, 2020-2021시즌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 이후로 시련의 시기를 보냈다.

지난 시즌 합류했던 김연경까지 팀을 떠나면서 올 시즌에는 정윤주와 박혜진 등 어린 선수들을 주로 기용하며 팀 리빌딩에 힘썼다.

박 감독은 정규리그에서만 240경기를 치러 125승 115패로 승률 52.08%를 기록했다.

승수로만 따지면 여자부 지도자 중에서는 이정철(157승)과 고(故) 황현주(151승) 감독에 이어 3번째 기록이다.

흥국생명은 박 감독 후임 사령탑 인선에 곧바로 돌입했다. 남자부 지도자를 한 배구계 인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