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조사 전문가 파견

송고시간2022-03-23 10:19

beta

대만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준비 상황 등을 살펴볼 조사단을 파견한다.

대만은 원자력위원회 전문가 등 8명의 조사단을 23일 일본에 파견한다고 일본 방송 NHK가 보도했다.

대만 정부가 일본이 핵심 구성원으로 참여 중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하기 위해 일본이 희망하는 후쿠시마 식품 수입에서 양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진 다음 날 후쿠시마 제1원전 모습
지진 다음 날 후쿠시마 제1원전 모습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전 비행 중인 헬기에서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모습이 내려다보인다. 2022.3.17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대만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준비 상황 등을 살펴볼 조사단을 파견한다.

대만은 원자력위원회 전문가 등 8명의 조사단을 23일 일본에 파견한다고 일본 방송 NHK가 보도했다.

이들은 25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할 예정이다.

대만 원자력위는 지난해 4월 오염수 해양 방류가 결정되자 유감을 표했다.

이번 대만 조사단 방문은 지난달 대만 정부가 수산물을 비롯한 일본 후쿠시마 일대 식품 수입을 전량 통관 검사 등 조건을 달아 허용한 뒤 나왔다.

대만 정부가 일본이 핵심 구성원으로 참여 중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하기 위해 일본이 희망하는 후쿠시마 식품 수입에서 양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지난달 한국과 중국 등 일본 주변국을 포함한 15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이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을 방문해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했다.

하지만 대만은 IAEA 회원국이 아니라 참가하지 못하고 이번에 일본의 동의를 얻어 개별적으로 조사단을 파견하게 됐다.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수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매일 130∼150t 규모로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으며, 도쿄전력은 이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 처리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다.

ALPS로 정화 처리해도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정화 처리한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삼중수소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내년 봄부터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