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평균연봉 1억원 넘은 대기업 21곳…2년 전 대비 2.6배

송고시간2022-03-23 08:34

beta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은 국내 대기업 수가 2년 새 2배 넘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100대 비금융업 상장사 중 2019∼2021년 3개년 사업보고서가 공개된 기업 85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기업은 총 21곳이었다고 23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은 100대 기업은 삼성전자, SK텔레콤, 에쓰오일, LG화학, 삼성물산, 롯데케미칼, 삼성SDI, 삼성전기, 금호석유화학, 삼성SDS, 네이버, 삼성엔지니어링, E1, LX인터내셔널(구 LG상사), 팬오션, SK㈜, 기아,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HMM, 대한유화 등 총 21곳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경연, 매출 100대 기업 중 3년치 자료 공개된 85곳 분석

올해는 31곳 전망…"금융사·플랫폼기업 추가되면 더 늘 것"

직장인
직장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은 국내 대기업 수가 2년 새 2배 넘게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연봉 상승률을 고려하면 올해는 31곳가량이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이른바 '1억 클럽'에 가입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100대 비금융업 상장사 중 2019∼2021년 3개년 사업보고서가 공개된 기업 85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기업은 총 21곳이었다고 23일 밝혔다.

2019년 8곳, 2020년 10곳에 비하면 각각 2.6배, 2.1배 증가한 것이다.

지난 2년간(2019∼2021년) '1억 클럽' 기업 수
지난 2년간(2019∼2021년) '1억 클럽' 기업 수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은 100대 기업은 삼성전자, SK텔레콤, 에쓰오일, LG화학, 삼성물산, 롯데케미칼, 삼성SDI, 삼성전기, 금호석유화학, 삼성SDS, 네이버, 삼성엔지니어링, E1, LX인터내셔널(구 LG상사), 팬오션, SK㈜, 기아,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HMM, 대한유화 등 총 21곳이었다.

이중 SK텔레콤은 1억6천200만원으로, 조사대상 중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에 비해 34%나 뛰어오른 수치다. 이어 삼성전자 (1억4천400만원), 네이버(1억2천900만원), 삼성SDS(1억1천900만원) 등의 순이었다.

[표] 2020년 직원 평균 1억원 이상 기업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업(단위 = 백만원)
삼성전자 144
기아 101
포스코 109
포스코인터내셔널 103
에쓰오일 115
LG화학 103
삼성물산 113
롯데케미칼 107
HMM 104
SK텔레콤 162
삼성SDI 110
삼성전기 110
금호석유화학 111
삼성SDS 119
네이버 129
삼성엔지니어링 110
E1 108
LX인터내셔널(구 LG상사) 110
팬오션 100
SK㈜ 107
대한유화(주) 112

'1억 클럽'에 가입하는 대기업 수는 매년 늘고 있다.

2019년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은 기업은 삼성전자와 에쓰오일, 삼성물산, SK텔레콤, 한화솔루션, 삼성SDS, LG상사(현 LX인터내셔널), 대한유화 등 8곳에 불과했다.

이은 2020년에는 한화솔루션과 삼성SDS가 빠지고,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금호석유화학, 네이버, E1이 새롭게 이름을 올리면서 '1억 클럽' 수는 10곳으로 늘었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에는 포스코와 LG화학, 롯데케미칼, HMM,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엔지니어링, 팬오션, 기아, SK㈜, 삼성SDS 등 11곳이 추가됐다.

2019년 대비 지난해 '1억 클럽'에 신규 가입한 상장사 14곳 중 3곳은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을 영위하는 LG화학과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매 및 상품중개업(포스코인터내셔널·E1)과 수상 운송업(HMM·팬오션) 기업도 각각 2곳씩 추가됐다.

다만 2019년 '1억 클럽' 기업이었던 한화솔루션은 직원 고용 증가로 평균 급여가 크게 줄어들면서 국내 4대 화학사 중 유일하게 2020년과 지난해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경연은 지난 3년간 연봉 증가율 등을 고려한 결과 올해에는 '1억 클럽' 가입 기업 수가 31곳으로 늘 것으로 추정했다.

코로나19 혜택을 받은 LG전자와 현대모비스, 만도, 동국제강, 현대건설, 아모레퍼시픽 등이 올해 새롭게 '1억 클럽'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2021년 대비 2022년 '1억클럽' 신규가입 상장사 전망
2021년 대비 2022년 '1억클럽' 신규가입 상장사 전망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경연 김용춘 고용정책팀장은 "금융사나 3년치 사업보고서가 확보되지 않은 카카오 같은 IT·플랫폼업체까지 포함할 경우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훨씬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