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스트레스 술로 푼 미국인…알코올 관련 사망 25%↑

송고시간2022-03-23 05:55

주류 판매도 50여년만에 최대폭 증가…약물 관련 사망도 급증

미국 뉴욕에서 거리 음주로 단속된 시민
미국 뉴욕에서 거리 음주로 단속된 시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술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 수가 25%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코올남용·중독연구소(NIAAA)는 미국 의사협회저널(JAMA) 최신 호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문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난 2020년에 발급된 사망 증명서를 분석한 결과 술과 관련된 각종 사인은 9만9천17건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인 2019년의 경우 간 질환을 포함해 술로 인한 각종 사고까지 포함한 수치는 7만8천927건이었다. 1년 만에 술과 관련된 사인이 25%가량 늘었다는 것이다.

1999년부터 2019년까지 20년간 술로 인한 사망자 수 증가 폭은 매년 평균 3.6% 수준이었다.

2020년 들어 25%나 증가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이야기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스트레스 증가가 과음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논문 주저자인 애런 화이트 NIAAA 선임고문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탓에 불안과 우울증이 증가하고 스트레스가 크게 늘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NYT는 2020년 미국 내 주류 판매도 2.9% 늘면서 1968년 이후 50여 년 만에 최대 증가치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술과 관련된 사망은 성별이나 인종에 상관없이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5~44세 성인 중 술로 인한 사망자 수가 40% 넘게 늘어났다.

NYT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물 남용으로 인한 사망도 급증했다는 조사 결과도 소개했다.

지난해 11월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5월부터 2021년 4월까지 12개월간 약물 남용으로 사망한 미국인은 10만 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30% 늘었다.

화이트 선임고문은 사람들이 좀 더 생산적인 방식으로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도록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