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작곡가' 피독 빅히트 프로듀서, 지난해 보수 400억원

송고시간2022-03-22 19:19

beta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작곡가 피독(본명 강효원)이 지난해 4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하이브가 공시한 2021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인 피독은 지난해 급여, 상여,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 등을 포함해 총 400억7천700만원을 받았다.

피독은 BTS의 데뷔 때부터 함께 한 프로듀서로 '온'(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등 BTS를 대표하는 여러 히트곡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톡옵션으로 이익…윤석준 CEO 392억원·김신규 CAMO 278억원

피독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
피독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작곡가 피독(본명 강효원)이 지난해 400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하이브가 공시한 2021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빅히트뮤직 수석 프로듀서인 피독은 지난해 급여, 상여,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 등을 포함해 총 400억7천700만원을 받았다.

피독은 BTS의 데뷔 때부터 함께 한 프로듀서로 '온'(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등 BTS를 대표하는 여러 히트곡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그는 최근 4년 연속 국내 저작권료 수입 1위에 오른 바 있다.

하이브의 초창기 멤버이기도 한 피독은 스톡옵션의 덕을 톡톡히 봤다.

피독은 앞서 2016년 11월 행사가격 1천62원에 받은 스톡옵션 12만8천주를 주가 31만3천원에 행사하면서 주당 31만1천938원의 이익을 거뒀다. 이를 통한 총이익이 399억2천800만원에 달했다.

하이브 로고
하이브 로고

[하이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브 초창기 멤버인 윤석준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와 김신규 하이브 매니지먼트총괄(CAMO)도 막대한 스톡옵션 행사 이익을 거둬 하이브 전체 보수 2위와 3위가 됐다.

하이브 아메리카를 담당하는 윤석준 CEO는 스톡옵션 행사 이익으로 383억6천900만원, 퇴직소득 3억9천900만원, 급여 2억6천900만원 등 총 392억2천900만원을 받았다.

김신규 CAMO의 경우 스톡옵션 행사이익 274억5천100만원을 포함해 총 278억원을 수령했다.

하이브의 신규 레이블 '어도어'(ADOR)를 이끄는 민희진 브랜드총괄(CBO)는 지난해 급여 3억3천800만원, 상여 1억8천700만원 등 총 5억2천600만원을 받았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이사는 지난해 총 5억900만원(급여 5억원, 상여 700만원 등)을 받았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