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전쟁이 밀어 올린 밀값…일부 아랍권 식량난 '비상'

송고시간2022-03-22 17:08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밀 등 곡물가 상승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아랍권 개발도상국들의 식량 안보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이집트 정부는 21일(현지시간) 보조금 지급 대상이 아닌 일반 빵 가격을 1㎏당 11.5 이집트 파운드(약 770원)로 동결했다.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로 상승 곡선을 그리던 곡물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뛴 데 따른 조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집트, 빵값 상한선 설정…레바논 "유엔이 지원 늘려야" 호소

WB "리비아, 튀니지, 감비아 등 단기 공급부족 직면" 분석

제분을 앞둔 밀.
제분을 앞둔 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밀 등 곡물가 상승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아랍권 개발도상국들의 식량 안보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인구 1억300만명의 북아프리카 인구 대국 이집트는 곡물가 상승으로 빵값이 급등하자 가격 통제에 나섰다.

이집트 정부는 21일(현지시간) 보조금 지급 대상이 아닌 일반 빵 가격을 1㎏당 11.5 이집트 파운드(약 770원)로 동결했다.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로 상승 곡선을 그리던 곡물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뛴 데 따른 조처다.

보조금 지급 없이 판매되는 빵 가격은 전쟁 이전 1㎏당 1파운드에서 3주 만에 1.25파운드로 25%나 급등했다. 카이로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같은 기간 밀가루 가격은 15% 상승했다.

이집트인들의 주식인 발라디 빵.
이집트인들의 주식인 발라디 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집트 총리실은 빵값 상한선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가격을 올릴 경우 최소 10만 파운드(약 670만 원), 최대 500만 파운드(약 33억 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집트는 세계 최대 밀 수입국 가운데 하나로 전체 소비량의 60%가량을 수입에 의존한다. 특히 이집트는 수입 밀의 80%가량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전쟁의 여파를 크게 받고 있다.

특히 이집트 정부는 보조금을 투입해 전체 국민의 70%에게 45년째 0.05파운드(약 3.35원)의 낮은 가격에 '발라디 빵'을 제공해왔는데, 곡물가 급등으로 빵 보조금 비용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제난에 허덕여온 지중해 변의 중동국가 레바논은 정부가 곡물가 급등에 대응할 능력이 없어 대놓고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빵가게 앞에 진을 친 레바논 베이루트 주민들.
빵가게 앞에 진을 친 레바논 베이루트 주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2020년 베이루트 대폭발로 곡물 창고가 모두 파괴된데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밀 구매가 더 어려워져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수 없다"며 "유엔이 식량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실제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인 이달 초부터 레바논의 상점에서 밀가루가 자취를 감췄고 빵 가격은 70%가량 뛰었다.

세계은행(WB)은 이날 트레이드 워치 보고서를 통해 중동 및 북아프리카의 레바논, 리비아, 튀니지와 감비아, 몰도바, 지부티, 파키스탄 등 우크라이나 밀 의존도가 높은 개발도상국들이 단기적으로 공급 부족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