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서 다시 고개드는 확진자 증가…파우치 "승리 선언 아직 일러"

송고시간2022-03-22 03:03

오미크론 하위변이 'BA.2' 확산…신규확진, 1월 후 처음 상승세

미국 워싱턴DC의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검사를 받는 한 남성
미국 워싱턴DC의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검사를 받는 한 남성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대확산 후 급격한 감소세를 보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염성이 더 강한 오미크론의 하위 계통 변이 'BA.2'가 퍼지는 가운데 다시 고개를 든 확진자 증가가 또 다른 재확산으로 이어질지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자체 데이터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만9천90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주 전보다 33% 줄어든 것이지만 18일의 2만9천648명, 19일의 2만9천717명과 견주면 미미하지만 늘어난 것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1월 14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80만6천795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줄곧 급격한 하락 곡선을 그려왔는데 다시 이 수치가 증가세를 보인 것은 처음이다.

이번 확진자 증가를 이끄는 것은 오미크론(BA.1)의 하위 변이인 'BA.2'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월 4일 0.4%에 그쳤던 신규 확진자 중 BA.2 감염자 비중은 3월 5일 13.7%, 3월 12일 23.1%로 상승했다.

영국 보건 당국은 BA.2가 오미크론보다도 전파력이 80% 정도 더 강하지만 오미크론보다 입원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더 높지는 않다고 분석한 바 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형성된 자연면역이 BA.2 감염에 대해 강력한 보호 효과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BA.2는 출현 초기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검사 결과가 델타 변이와 똑같이 나오면서 오미크론 변이의 일종이란 사실을 식별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렸다. 그러나 델타 변이가 사실상 사라지면서 더 이상 이렇게 불리지 않는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미국에서 유럽의 현재 확산세와 비슷한 코로나19 감염의 증가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파우치 소장은 20일 ABC 방송에 나와 "지금은 승리를 선언할 때가 전혀 아니다"라며 "왜냐하면 이 바이러스는 전에도 우리를 속인 적이 있고, 우리는 또 다른 변이가 나타날 가능성에 반드시 대비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그것에 무방비 상태로 기습당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면서도 이번에는 급속한 확산이 있을 것으로는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 규제와 관련해 "항상 유연성을 가져야만 한다"며 입원 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하면 방역 규제를 재시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전염병 전문가 켄트 셉코위츠 박사도 21일 CNN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이 BA.2 하위변이의 만족할 줄 모르는 식성을 벗어나지 못할 것임은 분명하다"며 "앞으로 몇 주간 상황은 상당히 평탄하지 않겠지만 지난 크리스마스 때 오미크론의 폭증처럼 나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