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당국, 리튬 가격 급등에 업계 호출 '합리적 가격' 주문

송고시간2022-03-21 15:48

beta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 가격이 급등하자 중국 정부가 관련 업계를 불러 리튬 가격이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2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MIIT)는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리튬 가격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되돌리는 방안에 대해 리튬 생산업체들, 완성차 업계 단체 등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리튬 가격은 지난해 6배 가까이 급등하면서 전기차 업계의 비용 부담을 키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 가격이 급등하자 중국 정부가 관련 업계를 불러 리튬 가격이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2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MIIT)는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리튬 가격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되돌리는 방안에 대해 리튬 생산업체들, 완성차 업계 단체 등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리튬 가격은 지난해 6배 가까이 급등하면서 전기차 업계의 비용 부담을 키웠다.

이에 공업정보화부는 업계와 16일부터 이틀간 세미나를 갖고 리튬 가격·공급 안정을 위한 조치, 리튬 가격 책정 방식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관련 비용 급등 문제, 재생에너지 차량과 배터리 부문의 건강한 발전 촉진, 공급망 병목현상 완화 등에 대해 협의했다.

세미나에는 중국비철금속산업협회(CNMIA),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를 비롯한 업계 단체와 리튬 공급업체, 양극재 업체, 전기차용 배터리 업체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중국 정부가 리튬 등 원자재 가격의 상승세를 우려하면서 이를 관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전기차 배터리
전기차 배터리

[LG화학 홈페이지 캡처]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