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尹 집무실 이전' 총력엄호…민주 비판에 "발목잡기" 역공

송고시간2022-03-21 11:10

beta

국민의힘은 21일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국방부 이전 추진 계획을 총력 엄호하면서 역풍 차단에 매진했다.

졸속 추진·안보 공백 등 민주당의 공세를 '발목잡기'로 규정하고 대선 불복 심리가 아니냐고 반박하는 한편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시대' 공약을 다시 끄집어내는 등 적극적인 역공에 나섰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아직도 여당인 이분들이 지금 벌써 천하의 혹독한 야당보다도 더 심한 발목잡기를 벌써 시작하고 있다"며 "대선 불복심리에서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면 이것은 정말 문제가 있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화문 대통령' 文약속, 협조해야"…"대선 불복심리라면 정말 문제"

[대통령실 용산 이전] "국가미래 위해 내린 결단"
[대통령실 용산 이전] "국가미래 위해 내린 결단"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0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국방부 이전 추진 계획을 총력 엄호하면서 역풍 차단에 매진했다.

졸속 추진·안보 공백 등 민주당의 공세를 '발목잡기'로 규정하고 대선 불복 심리가 아니냐고 반박하는 한편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시대' 공약을 다시 끄집어내는 등 적극적인 역공에 나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대통령은 취임하게 되는 순간부터 연속적으로 치열하게 국정을 다루기 때문에 임기 중에 집무실을 이전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면서 "임기 중에 집무실 이전하게 되면 그것이 바로 흔히 이야기하는 국정공백이나 안보 공백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며 졸속 추진 주장을 일축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키지 못했던 '광화문 대통령' 약속을 이제라도 지킬 수 있도록 협조해야 마땅할 것"이라며 "반대를 위해서 이전 비용이 1조 원 이상이 소요된다거나 헬기장을 미군이 통제한다는 등의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것은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익을 해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아직도 여당인 이분들이 지금 벌써 천하의 혹독한 야당보다도 더 심한 발목잡기를 벌써 시작하고 있다"며 "대선 불복심리에서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면 이것은 정말 문제가 있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정미경 최고위원도 "이번 기회에 국방부, 합참, 각군 본부, 이 부분에 대해서 지금 어떻게 할 건지, 조정할 건지 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너무 좋고 이게 무슨 안보 공백하고는 아무 상관이 없다"며 "안보를 가지고 민주당이 얘기하는 건 거의 코미디 수준"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윤한홍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은 이전 비용이 1조원이 넘는다고 한다'는 지적에 "500억원도 안 되는 이전 사업을 1조원이 든다고 하는데 광우병 (시위가) 생각나기도 하고, (민주당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국회 국방위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민주당의 방공포대 재배치 주장에 대해 "여기는 기존에 합참과 국방부, 미군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시설, 모든 군사시설이 완비됐다"며 "말도 안 되는 얘기를 아침부터 국민들한테 거짓말을 하시면 정말 혼란이 올 수 있다"고 반박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경기도청의 광교 이전의 경우 4천708억원의 사업비를 들였고 종로구청 이전 1천880억원, 서초구청 이전 1천억원 등 구청 이전 비용보다도 더 적은 비용이 소요된다"며 "여느 구청의 청사 신축 비용에도 미치지 않는 비용으로 가장 고효율을 낼 수 있는 선택지"라고 설명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졸속과 날림이라는 민주당의 표현은 어불성설"이라며 "혹여 있을지 모를 불안 요소들만 부각하면서 차일피일 미루다 보면 결국 또다시 발이 묶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