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제원·이철희 오늘 실무협의…尹당선인측 "좋은 결과 노력"

송고시간2022-03-21 10:16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을 위한 실무 조율과 관련해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만남은 오늘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삼청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 만남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결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은 지난 16일 청와대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었으나 회동 4시간을 앞두고 무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尹당선인 회동 관련 "어떤 의제 조율됐는지 설명 어려워"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지난 2019년 7월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신임 검찰총장이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류미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을 위한 실무 조율과 관련해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의 만남은 오늘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삼청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 만남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결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은 지난 16일 청와대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었으나 회동 4시간을 앞두고 무산됐다. 임기 말 인사권 문제와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등이 주요 배경으로 거론됐다.

김 대변인은 "지난번 회동을 한 번 순연된 이유는 밝히지 않기로 상호 합의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 사면이나 코로나 추경이 의제로 정해져 있었다는 질문에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어떤 의제가 조율됐다, 혹은 의제가 있다는 설명을 드리고 들어가기는 아마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