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진영, "속죄하는 심정으로" 1년 반 만에 활동 재개

송고시간2022-03-21 09:38

beta

석사 논문 표절로 논란을 빚었던 가수 홍진영이 약 1년 반 만의 자숙 끝에 다시 활동에 나선다.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는 20일 언론에 배포한 공식 입장문에서 "홍진영이 4월 6일 신곡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동안 변치 않는 응원을 보내주신 팬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 더불어 공인으로서 대중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린 과오와 불찰에 속죄하는 심정으로 조심스레 복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논문표절' 논란 끝 다음 달 신곡 발표…"초심으로 돌아갈 것"

가수 홍진영
가수 홍진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석사 논문 표절로 논란을 빚었던 가수 홍진영이 약 1년 반 만의 자숙 끝에 다시 활동에 나선다.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는 20일 언론에 배포한 공식 입장문에서 "홍진영이 4월 6일 신곡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년 11월 논문 표절이 불거지면서 활동을 중단한 지 1년 5개월 만이다.

홍진영은 최근 신곡 녹음 작업을 마쳤으며 뮤직비디오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그동안 변치 않는 응원을 보내주신 팬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 더불어 공인으로서 대중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린 과오와 불찰에 속죄하는 심정으로 조심스레 복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숙과 반성의 기간을 갖는 동안 소속사와 홍진영은 이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대중가수로서의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며 "선한 영향력을 만들어나갈 수 있는 가수의 길을 걷고자 한다"고 했다.

소속사는 "분에 넘치는 인기를 얻기를 바라는 마음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자신을 돌아보고 대중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데뷔 후 '박사 가수'로 알려졌던 홍진영은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이 74%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몇 차례 입장 발표 끝에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으나, 조선대 측은 대학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당 논문을 표절로 결론내렸다.

y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CqjdEghgr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