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흑해함대 부사령관 마리우폴 전투서 전사 확인

송고시간2022-03-21 08:51

beta

러시아 흑해함대 부사령관인 대령급 장교가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전투에서 전사했다고 영국 BBC 방송과 AFP 통신 등이 21일 보도했다.

BBC는 나키모프 해군대학 콘스탄틴 차렌코 서기가 러시아의 소셜미디어(SNS) 브콘탁테(VK)에서 흑해함대 부사령관인 안드레이 니콜라예비치 팔리 대령의 사망을 처음 확인했다고 전했다.

흑해함대가 주둔하고 있는 크림반도 세바스토폴주의 미하일 라즈보자예프 주지사도 텔레그램에서 "안드레이 팔리 대령이 우크라이나의 나치로부터 마리우폴을 해방하기 위한 전투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흑해 러시아 전함
흑해 러시아 전함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러시아 흑해함대 부사령관인 대령급 장교가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전투에서 전사했다고 영국 BBC 방송과 AFP 통신 등이 21일 보도했다.

BBC는 나키모프 해군대학 콘스탄틴 차렌코 서기가 러시아의 소셜미디어(SNS) 브콘탁테(VK)에서 흑해함대 부사령관인 안드레이 니콜라예비치 팔리 대령의 사망을 처음 확인했다고 전했다.

흑해함대가 주둔하고 있는 크림반도 세바스토폴주의 미하일 라즈보자예프 주지사도 텔레그램에서 "안드레이 팔리 대령이 우크라이나의 나치로부터 마리우폴을 해방하기 위한 전투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세바스토폴은 러시아가 2014년 합병한 크림반도의 최대 도시이자 해군항이다.

세바스토폴 상원 예카테리나 알타베바 의원도 텔레그램에서 "팔리 대령이 마리우폴 해방 전투에서 숨졌다. 세바스토폴이 회복할 수 없는 큰 손실을 보았다"며 그의 전사를 확인했다.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그가 마리우폴 전투에서 죽었다고 주장했으나 확인되지는 않았으며, 러시아 국방부도 그의 사망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달 24일 개전 이후 지금까지 러시아군 장성 5명이 사망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러시아는 안드레이 수코베츠키 러시아 제7공수 사단장의 전사만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은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현재 2주 이상 러시아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우크라 마리우폴 진입하는 친러 반군 탱크
우크라 마리우폴 진입하는 친러 반군 탱크

(마리우폴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남부 마리우폴 외곽에서 친(親)러시아 반군 탱크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러시아군은 전략적 요충지인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장악하기 위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2022.3.21 sungok@yna.co.kr

scitec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hMwqyWP4t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