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치→'파오차이' 표기 中진출 연예인에 서경덕 "실수하지 말라"

송고시간2022-03-21 08:30

beta

중국에 진출한 한국 연예인들이 김치를 '파오차이'(泡菜·중국 절임 채소)로 표기하는 사례가 빈번한 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질타했다.

서 교수는 2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는 배우 추자현이 자신의 중국판 인스타그램인 '샤오홍슈'에 라면 먹는 모습을 담은 짧은 영상을 올렸다"며 "이 영상에서 그는 라면에 김치를 싸 먹는 장면을 설명하는 자막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안 그래도 중국 쪽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이 많은데 국위선양도 하고, 외화도 벌어오는 건 칭찬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우 추자현, SNS서 '파오차이' 표기…"국가적 기본 정서 헤아릴 줄 알아야"

배우 추자현이 샤오홍슈에 올린 라면 먹는 장면
배우 추자현이 샤오홍슈에 올린 라면 먹는 장면

오른쪽 사진에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했다.[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에 진출한 한국 연예인들이 김치를 '파오차이'(泡菜·중국 절임 채소)로 표기하는 사례가 빈번한 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질타했다.

서 교수는 2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는 배우 추자현이 자신의 중국판 인스타그램인 '샤오홍슈'에 라면 먹는 모습을 담은 짧은 영상을 올렸다"며 "이 영상에서 그는 라면에 김치를 싸 먹는 장면을 설명하는 자막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안 그래도 중국 쪽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이 많은데 국위선양도 하고, 외화도 벌어오는 건 칭찬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중국이 김치와 한복을 자신들 문화라 억지를 벌이는 상황에서, 특히 대외적인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국가적인 기본적 정서는 헤아릴 줄 알아야만 한다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그동안 우리 누리꾼들이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한 부분을 고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펼쳤고, 여러 성과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작은 변화들이 모여 김치가 대한민국 대표 음식으로 세계인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김치가 중국 음식 '파오차이'로 번역돼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한다고 지난해 7월 밝혔다.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jan4MH0AN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