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일본·캄보디아 총리, 러시아에 "무력 사용 중지하고 철군해야"

송고시간2022-03-21 00:23

기시다(왼쪽) 일본 총리와 훈센 캄보디아 총리 정상회담
기시다(왼쪽) 일본 총리와 훈센 캄보디아 총리 정상회담

(프놈펜 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20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환영식에서 국가를 듣고 있다. [캄보디아 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20일 정상회담을 열고 러시아에 대해 "무력 사용을 즉시 중지하고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군대를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기시다 총리와 훈센 총리는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2시간가량 정상회담을 한 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침략은 주권과 영토의 일체성을 침해하는 국제법의 심각한 위반으로 유엔 헌장의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두 정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원자력 시설에 대한 공격과 위협을 비판했다.

또 러시아가 생화학 무기 공격을 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대량살상무기에 의한 위협과 사용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힘에 의한 국경 변경은 인정되지 않으며. 이 같은 정신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전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다만 양국 정상의 공동성명에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주체인 러시아를 지칭하는 표현은 없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와 훈센 총리는 아시아에서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겨냥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실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보장과 국제법에 따른 분쟁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에 뜻을 같이했다.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해서는 중대한 염려를 표하며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전날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했다.

기시다 총리는 모디 총리에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국제 질서의 근간을 흔들었다며 인도 측에 한층 분명한 대응을 요구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일본은 러시아에 대해 통상 우대조치인 '최혜국 대우'를 철회하기로 하는 등 미국이 주도하는 대 러시아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는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와 압박에도 본격적으로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서방 국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19일부터 2박 3일간의 인도, 캄보디아 방문을 마치고 21일 귀국한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