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일본 외무상, UAE에 "원유 공급 늘려달라"

송고시간2022-03-20 20:22

beta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0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급등한 원유 가격 안정화를 위해 UAE가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술탄 알자비르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온라인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정세로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이 우려된다"며 "원유 공급을 늘려 시장 안정화에 공헌해 달라"고 말했다고 일본 외무성은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하며 "국제질서의 근간을 지키기 위해 UAE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야시 일본 외무상, 술탄 알자비르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온라인 회담
하야시 일본 외무상, 술탄 알자비르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온라인 회담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0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급등한 원유 가격 안정화를 위해 UAE가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술탄 알자비르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온라인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정세로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이 우려된다"며 "원유 공급을 늘려 시장 안정화에 공헌해 달라"고 말했다고 일본 외무성은 밝혔다.

이에 대해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ADNOC) 회장직을 겸임하는 알자비르 장관은 "국제 원유시장의 안정화와 탈탄소 대응을 포함해 일본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하며 "국제질서의 근간을 지키기 위해 UAE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다.

UAE는 일본 원유 수입량의 30%를 공급하고 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