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방사포 관련 NSC긴급차관회의…"정부교체기 굳건한 대비태세"(종합)

송고시간2022-03-20 13:20

beta

정부는 20일 오전 북한이 서해상으로 방사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관계차관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주재로 오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관련한 회의를 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우리 군의 강화된 역량과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정부 교체기에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이 굳건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련의 北 미사일발사에 경각심 갖고 동향 주시…한미 긴밀히 공조"

청와대 본관
청와대 본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촬영한 청와대 본관. 2021.6.2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부는 20일 오전 북한이 서해상으로 방사포를 발사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관계차관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주재로 오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관련한 회의를 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동시에 최근 일련의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관련 동향을 더욱 면밀히 주시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우리 군의 강화된 역량과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정부 교체기에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이 굳건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앞서 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북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사격이 있었다"면서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군은 이날 오전 7시 20분 전후로 약 1시간에 걸쳐 평안남도의 모처에서 서해상으로 방사포 4발을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