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미국 도착 후 첫 라이브 피칭…실전 등판 준비

송고시간2022-03-20 11:15

beta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도착 후 처음으로 라이브 피칭을 했다.

MLB닷컴의 토론토 담당 키건 매티슨 기자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오늘 라이브 피칭을 했다"고 전했다.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 구단의 훈련장 TD볼파크에 도착한 류현진은 실전 등판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구 훈련하는 류현진
투구 훈련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도착 후 처음으로 라이브 피칭을 했다.

MLB닷컴의 토론토 담당 키건 매티슨 기자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오늘 라이브 피칭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9일 입국한 류현진은 약 5개월 동안 한국에 머물다가 14일 출국했고, 16일 토론토 훈련장이 있는 더니든에 도착했다.

그는 올해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후 가장 오래 한국에 머물렀다.

그동안 류현진은 1월 말 또는 2월 초에 미국으로 건너가 개인 훈련을 하다가, 2월 중순부터 스프링캠프를 치렀다. 지난해에는 2월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올해는 메이저리그 노사가 단체협약(CBA) 개정을 두고 오랫동안 대립하면서 개막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류현진은 '친정팀' 한화 이글스 선수단과 국내에서 훈련하며 미국 현지 소식을 기다렸다.

메이저리그 노사는 11일 CBA 개정에 합의했고, 4월 8일을 정규시즌 개막일로 정했다.

대전에서 한화 선수들과 훈련하던 류현진도 서둘러 출국 일정을 잡았다.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토론토 구단의 훈련장 TD볼파크에 도착한 류현진은 실전 등판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토론토 선발 투수들은 시범경기 출전을 앞두고 있다.

매티슨 기자는 "21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 앤서니 케이, 22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 알렉 마노아, 23일 뉴욕 양키스전 기쿠치 유세이가 차례대로 등판한다"고 전했다.

류현진과 케빈 가우스먼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국내에서 훈련할 때 이미 여러 차례 불펜피칭을 한 터라, 류현진은 늦어도 다음 주에는 시범경기에 등판할 전망이다.

게레로 주니어, 시범경기 첫 타석에서 홈런
게레로 주니어, 시범경기 첫 타석에서 홈런

(클리어워터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거포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클이어워커의 베이케어 볼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시범경기, 1회 첫 타석에서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이날 토론토는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의 베이케어 볼파크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시범경기를 펼쳐 2-3으로 패했다.

팀은 패했지만,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는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 2022년 시범경기 첫 타석에서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