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회 잡은 김하성, MLB 첫 시범경기 안타+볼넷 '멀티 출루'

송고시간2022-03-20 07:46

beta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내야수 김하성(27)이 첫 시범경기에서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의 슬론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시범경기에 나선 김하성
첫 시범경기에 나선 김하성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내야수 김하성(27)이 첫 시범경기에서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의 슬론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1회초 1사에서 컵스 좌완 선발 저스틴 스틸리와 6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이후 김하성은 스틸리의 폭투에 2루 베이스를 밟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1-1로 맞선 3회초 1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았다.

1루 주자 CJ 에이브럼스의 2루 도루 실패로 주자가 사라졌고, 김하성도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기다리던 안타는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김하성은 5회초 2사에서 바뀐 투수 에뉴리스 로사리오의 높은 직구를 공략해 깨끗한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세 타석을 소화한 김하성은 대주자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송구하는 김하성
송구하는 김하성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유격수 수비에선 아쉬움을 남겼다.

3회말 컵스 우타자 윌슨 콘트레라스가 때린 강력한 타구가 김하성 정면으로 향했다.

김하성은 쇼트바운드로 처리하려 했으나 타구를 잡아내지 못했고, 송구까지 빗나가면서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김하성의 실책으로 샌디에이고는 이후 2사 1, 3루 위기를 맞았으나 실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샌디에이고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왕인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왼쪽 손목 골절로 3개월간 뛸 수 없게 됐다.

이로 인해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올 때까지는 김하성이 선발 유격수로 기회를 받을 전망이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